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stx조선해양 합의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 결의대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stx조선해양 합의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stx조선해양 합의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 결의대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stx조선해양 합의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현장 탄압 중단하고 무급휴직 철회하라."
"배고파서 못 살겠다 생존권을 보장하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노동자들이 외쳤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STX조선지회(지회장 이장섭)는 사측의 무급휴직 연장에 반발해 '전면 파업'을 선언했다.

2년간 6개월씩 순환무급휴직을 끝내고 첫 출근일인 1일, 노동자들은 다시 무급휴직에 들어가게 된 것이다. 이에 노동자들은 '합의 이행'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STX조선해양 노사는 2018년 4월 합의에 따라 그해 6월부터 순환무급휴직에 들어갔다. 당시 노사는 2년간 무급휴직하기로 했고, 2개조로 나눠 6개월씩 순환무급휴직을 해왔다.

그런데 최근 사측은 "물량이 없다"는 이유로 무급휴직 연장을 결정했다. 사측은 "올해 수주가 전혀 없어 사무기술직인 설계, 조달, 생산관리 또한 일이 계속 줄어드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측은 "고정비 절감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할 계획이고, 사무기술직은 6월부터 1년간 휴업을 시행한다"고 했다.

노동자들은 반발이 크다. 이장섭 금속노조 STX조선지회장은 1일 STX조선해양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전면 파업'을 선언했다.

이 지회장은 "STX조선은 2013년 산업은행과 자율협약을 했다. 자율협약이라는 단어만 놓고 보면 스스로 뭔가를 하는 좋은 의미지만,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의 자율협약은 권력을 가진 기업사냥꾼과의 협약이라 감히 말씀 드린다"고 했다.

이어 "지난 7년의 시간 동안 산업은행은 'RG'(선수금환급보증)와 현금보유량을 가지고 물량감소와 구조조정을 되풀이하며, 노동자를 1/4로 줄이며, 임금을 최저임금으로 만들면서 일자리를 줄여가고 있다"며 "무급휴직을 또다시 나가라고 한다. 이것이 진정 국가 기관은행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인지 참담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2년 전 협의를 통해 2년간 무급휴직을 종료하고 복귀하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산업은행은 노사간의 협의를 무시하고 또 다시 무급휴직을 나가라고 한다"며 "정부는 일자리 창출, 경남도는 상생형 일자리 운운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더 힘들어하는 사업장, 있는 일자리도 못 지키면서 엉뚱한 일자리를 논하고 있는 정부와 경남도를 향해 우리는 생존권을 지키는 투쟁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국면에서도 금융 논리만을 앞세우며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 산업은행을 상대로 이제는 끝장 투쟁을 해야 할 것"이라며 "지회는 이 시간 이후 집회를 기점으로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함을 선포한다"고 덧붙였다.
  
▲ "STX조선해양, 일하고 싶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이장섭 지회장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영상보기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STX조선의 골리앗이 지금 외롭게 서 있다. 골리앗이 일할 수 있도록 요구하는 게 그렇게 무리한 것이냐"며 "지금 더운 날씨지만 우리의 등에는 또다시 무급휴직으로 인한 식은땀이 나고 있다. 용접과 배관 작업으로 나오는 땀이 값진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일이 없으면 나누면 된다. 그래도 일이 없으면 세워져 있는 골리앗은 보수, 정비해서 미래를 위한 준비라도 해야 한다"며 "더 이상 구조조정을 요납할 수 없다. 어렵더라도 함께 살기 위해 투쟁해야 한다"고 했다.

안석태 민주노총 경남본부 수석부본부장은 "세계 자본시장의 심장이라는 미국이 요즘 어떤가. 경찰관이 흑인을 죽여 폭동이 일어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노동자와 흑인 등 약자들이 죽어나고 있다"며 "자본의 무한한 약탈이 하나의 원인이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속에 자본의 이익은 더 공고해지는 것 같다. 현재 우리 사회에는 사회안전망이 없다"며 "STX조선해양을 보면, 산업은행이 약탈을 해가고 있다. 그것을 그냥 두고 볼 수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이 발언했고, 노래패 '맥박'이 노래를 불렀다.

집회 마지막에 노동자들은 공장 정문에서 신발에 잉크를 묻혀 "산업은행, 무급휴직, 구조조정"이라고 적힌 펼침막을 밟고 지나갔다.

현재 STX조선해양에서 건조하고 있는 선박은 6척이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stx조선해양 합의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 결의대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stx조선해양 합의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이장섭 지회장(앞줄 가운데) 등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이장섭 지회장(앞줄 가운데) 등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김호규 위원장과 홍지욱 경남지부장 등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김호규 위원장과 홍지욱 경남지부장 등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김호규 위원잘 발언.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김호규 위원잘 발언.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노동자들이 발에 잉크를 발라 '산업은행, 무급휴직, 구조조정"이라 적힌 펼침막을 밟으며 지나가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노동자들이 발에 잉크를 발라 "산업은행, 무급휴직, 구조조정"이라 적힌 펼침막을 밟으며 지나가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노동자들이 발에 잉크를 발라 '산업은행, 무급휴직, 구조조정"이라 적힌 펼침막을 밟으며 지나가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노동자들이 발에 잉크를 발라 "산업은행, 무급휴직, 구조조정"이라 적힌 펼침막을 밟으며 지나가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노동자들이 발에 잉크를 발라 '산업은행, 무급휴직, 구조조정"이라 적힌 펼침막을 밟으며 지나가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노동자들이 발에 잉크를 발라 "산업은행, 무급휴직, 구조조정"이라 적힌 펼침막을 밟으며 지나가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6월 1일 창원진해 stx조선해양 앞에서 연 "stx조선해양 합의 불이행에 따른 지회 입장 발표와 결의대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