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오전 서울 성북구 월곡초등학교에서 1,2학년 학생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미뤄진 등교를 시작하고 있다. 한 학생이 교실로 들어가기 전 아빠, 동생과 손을 흔들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지난 20일 고3에 이어 27일에는 고2, 중3, 초1,2 학생들이 등교수업을 시작했다.
 27일 오전 서울 성북구 월곡초등학교에서 1,2학년 학생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미뤄진 등교를 시작하고 있다. 한 학생이 교실로 들어가기 전 아빠, 동생과 손을 흔들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지난 20일 고3에 이어 27일에는 고2, 중3, 초1,2 학생들이 등교수업을 시작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등교 첫날, "마스크 벗지 마세요" "떠들지 마세요"라고 큰 목소리로 지시한 전북 한 초등학교 1학년 교사가 '담임교체'를 요구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전북 A초와 전북지역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 27일 이 학교 B교사가 학부모로부터 담임교체 요구를 받았다.

문제는 초등학교 1학년 등교수업 첫날인 지난 27일 생겼다. 학생들은 물론 교사들도 긴장한 이날, B교사는 교실에서는 "마스크를 벗으면 안 돼요", 급식실에서는 "떠들지 마세요"라고 큰소리로 지도했다고 한다. 교사도 학생에게 존댓말을 쓰도록 한 이 학교 방침에 따라 B교사는 큰소리를 내기는 했지만 존댓말을 썼다고 한다.

이 학교 한 관계자는 "27일 급식실에서 B교사의 행동을 직접 봤는데, 1학년 자기 반 아이들 가운데 한 명이 자꾸 움직이고 떠드니까 B교사가 '움직이지 마세요. 조용히 하세요'라고 큰 소리로 말했다"면서 "B교사는 교실에서도 '마스크를 벗으면 안돼요'라고 아이들에게 말했다고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이런 과정에서 직접 지적을 듣지 않은 한 아이가 울면서 '집에 가고 싶다'고 했다고 한다. 이날 오후 한 학부모가 학교에 전화를 걸어 'B교사의 담임교체'를 요구했다. 결국 B교사와 이 학부모는 화해했고, 담임교체 요구도 없었던 일로 했다.

B교사를 잘 아는 주변교사들에 따르면 해당 교사는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아 그 동안 학부모 민원을 거의 받지 않았다고 한다.

"교사들은 화장실 안 가려고 물도 안마시고 근무"

이 학교 관계자는 "요즘 초등학교 1학년 아이들은 학교란 곳에 처음 와서 무척 긴장한 데다, 감염병 문제로 마스크까지 쓰고 친구랑 놀지도 못하니 몹시 우울한 상태"라면서 "교사들도 화장실에 가지 않고 아이들을 관리하려고 물도 안 마시고 근무하는 형편"이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 초등학교는 지난 27일부터 1~2학년이 날마다 등교하고 있다.

정재석 전북교사노조 위원장(초등교사)은 "지금 교사들은 학생 발열체크를 하루에 4번 하고 학생 책상까지 직접 닦는 등 학생안전을 위해 아주 예민하고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일수록 학부모와 학교가 서로를 격려하고 이해하려는 노력을 하는 것이 좋겠고, 교육청은 방역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교권침해에서 교사를 보호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태그:#등교수업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