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4일 청와대에서 오는 28일 예정된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4일 청와대에서 오는 28일 예정된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코로나발 고용·경제 위기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청와대에서 회동한다. 정의당 등 교섭단체가 아닌 정당은 회동 대상에서 빠졌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오후 청와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의 초석을 놓을 양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오찬 대화의 의제는 정하지 않고 코로나로 인한 고용과 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라며 "이번 오찬 회동은 대통령이 초청하고 양당의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진 것"이라고 전했다. 강 수석은 "이번 회동을 시작으로 협치의 제도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회동을 두고 "달라진 21대 국회 의석 변화 등을 감안한 것"이라며 "앞으로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해나갈 것인가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다음달 초 국회 개원 연설을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