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기억연대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경기도 안성 쉼터 졸속운영 문제를 제기한 5월 16일자 조선일보.
 정의기억연대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경기도 안성 쉼터 졸속운영 문제를 제기한 5월 16일자 조선일보.
ⓒ 조선일보PDF

관련사진보기

 
정의기억연대가 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졸속 운영 논란을 정식 사과했다. 또 '헐값 매각' 의혹도 시세 하락 때문에 불가피했다고 해명했다.

16일 <조선일보>는 정의연의 전신, 정대협이 2012년 현대중공업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기부한 10억 원 중 7억 5천만 원으로 경기도 안성시의 토지와 건물을 매입,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세웠으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옛 정대협 대표)의 부친이 거주하며 펜션처럼 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날 <한국일보>는 정의연이 지난달 이 쉼터를 구입 가격의 60% 수준에 팔았다며 "헐값에 팔린 것"이라는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의 말도 전했다.
 
 정의기억연대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경기도 안성 쉼터 헐값 매각 의혹을 제기한 5월 16일자 한국일보 보도.
 정의기억연대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경기도 안성 쉼터 헐값 매각 의혹을 제기한 5월 16일자 한국일보 보도.
ⓒ 한국일보 PDF

관련사진보기

 
이날 오후 정의연은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자료에서 "수요시위 참가, 증언 활동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활동이 (타 지역에서) 지속되고 있어 사실상 안성에 상시 거주하기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또 미래세대 교육 등 다른 사업도 진행이 어려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의, 사업중단을 결정한 뒤 2016년 이후부터 매각을 본격적으로 추진했고, 지난달 4월 23일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정의연은 "사업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일부에서 문제 제기한 것과 달리 계약 체결 당시 사회복지모금회에 유선으로 보고하는 등 모금회 쪽과 성실하게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헐값 매각' 의혹도 "시간이 흐르면서 건물 가치의 하락과 주변 부동산 가격의 변화로 현재 시세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기부금에 손실이 발생하게 된 점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또 윤미향 당선자 아버지는 건물관리인 자격으로 쉼터 뒷마당 쪽 별도의 공간에 머문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사람이 상주하지 않아 관리 소홀의 우려가 있어 교회 사택관리사 경험이 있던 윤미향 전 정대협 대표의 부친께 건물관리 요청을 드리게 됐다"며 "윤 전 대표 부친은 근무하던 식품공장을 그만 두고 쉼터 뒷마당 한 켠에 마련된 작은 컨테이너 공간에 머물며 최근까지 성실하게 건물 관리를 맡아줬다"고 했다.

이어 "정대협은 그에게 관리비와 인건미 명목으로 2014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기본급과 수당을 합해 월 120만 원을 지급했다"며 "이후 사업운영이 매우 저조해진 2018년 7월부터 2020년 4월까지는 관리비 명목으로 월 50만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다만 "친인척을 관리인으로 지정한 점은 사려 깊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댓글2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