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오른쪽은 김태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오른쪽은 김태년 원내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집단 감염과 관련해 "집단 감염이 발생한 특정 집단, 지역, 세대에 대한 비난과 혐오로는 결코 (코로나와의)이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라며 "우리의 가장 큰 무기는 서로에 대한 관용과 신뢰, 이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의 가장 큰 무기는 서로에 대한 관용과 신뢰, 이해이며 서로를 먼저 생각하는 희생과 통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당정은 감염 고위험군과 시설 방역 관리 상황을 다시 점검하고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선제적 대응을 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연휴, 주말 동안 집단 유흥 시설에서 신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그간 밤낮없이 헌신한 방역 의료 관계자들과 거리두기를 실천해온 많은 국민들이 허탈할 것"이라며 "코로나와의 전쟁은 올해 내내 이어질 장기전이며 그 후 경제 위기 극복까지는 오랜 인내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흥 시설을 이용한 분들과 주변 지인들은 지금이라도 (코로나)검사장으로 와달라. 그것이 여러분의 임무"라며 "정부는 개인정보 보호를 강력히 준수할 것이며 만약 자진해서 오지 않는다면 반드시 찾아갈 수 밖에 없다"라고 강조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특정 지역이나 커뮤니티에 대한 과도한 비난과 혐오, 차별은 자제돼야 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방역의 관점에서 도움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라며 "언론도 이 부분을 신경 써줬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박 최고위원은 "우리가 사회적 혐오나 인권 침해를 발생하지 않으면서도 코로나를 극복해왔다는 것을 기억해달라"고도 덧붙였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해당 클럽 이용자분들께서 신변 노출을 꺼리는 분들도 있는 만큼 방역 당국은 확진자 동선 공개 등과 관련한 개인의 신상정보가 드러나지 않도록 세심하게 배려하고 인권과 개인 정보를 최대한 보호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을 보도하며 방역과 관계 없는 성적 지향을 부각해 성소수자 혐오 논란이 일었다.(관련기사 : '이태원 클럽' 보도, 혐오 부추긴 언론의 낙인찍기. http://omn.kr/1njt4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서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서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