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일 만에 공개활동 나서며 활짝 웃는 김정은 사망설에 휩싸였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김 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 20일 만에 공개활동 나서며 활짝 웃는 김정은 사망설에 휩싸였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김 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99% 사망했다"라던 김정은이 살아 돌아왔습니다. 

지난 1일 탈북자 출신 지성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은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김정은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99% 확신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4월 28일 태영호 통합당 당선인도 CNN과의 인터뷰에서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김 위원장이 스스로 일어서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라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폈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주장은 5월 2일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 영상을 공개하면서 허위정보로 드러났습니다. 

'김정은이 99% 사망했다'고 주장했던 지성호 당선인은 김 위원장이 건재한 영상까지 나왔지만 "아직은 속단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지 당선인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의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속단하지 말고 좀 더 지켜보자"라면서 "제 나름대로 파악한 것을 바탕으로 말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태 당선인은 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신중하고 겸손한 의정활동을 펼쳐 나가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라며 짧은 입장문을 게재했습니다. 

통합당, 정부가 오히려 잘못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활동하는 모습이 나오자 통합당은 오히려 정부를 질타하는 논평을 냈다.
 김정은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활동하는 모습이 나오자 통합당은 오히려 정부를 질타하는 논평을 냈다.
ⓒ 통합당 홈페이지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5월 2일 김성원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자 되레 정부를 비판하는 논평을 내놨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국내외에서 제기된 다양한 분석과 추측, 그리고 증시하락 등 경제에 미친 영향은 우리가 얼마나 북한 리스크에 취약한지를 방증했다"라며 "정부는 김정은 위원장과 관련된 일련의 과정들을 단순한 해프닝으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정부와 정보기관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다잡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며 반복되는 북한리스크에 대한 대비책 마련에도 나서야 할 것"이라고 논평했습니다.

'김정은 건강이상설' '99% 사망설'을 제기한 사람들은 모두 탈북자 출신 통합당 인사들입니다. 21대 총선에서 태영호는 미래통합당 지역구 후보로, 지성호는 통합당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당선됐습니다. 이들이 국회의원 당선인이라는 신분으로 말했던 발언들은 신뢰할 수 있는 근거로 둔갑해 언론과 극우 유튜브 채널을 통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됐습니다.

청와대는 4월 21일 "북한에 특이동향은 없었다"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부인해왔습니다. 그러나 일부 언론과 극우 유튜브채널 등은 오히려 정부가 진실을 숨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결국 이번 사건은 탈북자 출신 정치인들이 검증되지 않은 주장을 하고, 언론이 받아쓰기를 하면서 문제가 된 것입니다. 그러나 통합당 대변인은 가짜뉴스를 주장했던 당사자들은 언급조차 하지 않고 진실을 말했던 정부를 질타하는 황당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여전히 검증 없는 한국 언론의 '김정은 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보였지만, 언론은 '건강 이상설'을 계속 제기하고 있습니다.

중앙일보는 5월 4일 NK뉴스를 인용해 "김정은 오른 손목의 점, 심장 시술·검진 흔적일 수도 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NK뉴스가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이 이상하다고 보도한 근거는 영상에 나온 작은 점입니다.

이 점이 심장 관련 시술이나 검진 과정에서 나온 흔적인지는 아무도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한국 언론들은 아무런 검증 없이 당당히 보도합니다. 김정은 사망설 보도처럼 '아니면 말고식 보도' 행태입니다(관련기사: '김정은 위독설' 근거는 한국언론? 쏟아지는 북한 오보들).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은 앞으로 4년 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게 됩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 언론이 그들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쓰기보다는 철저히 검증을 하고 보도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으면 합니다.
 
 왼쪽부터 지성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당선인,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
 왼쪽부터 지성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당선인,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3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립언론 '아이엠피터뉴스'를 운영한다. 진보나 좌파보다는 상식적인 사회를 꿈꾸며 서울과 제주도를 오가며 살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