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이 '세월호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시병)를 13일 중 제명하기로 했다. 이미 '제명'에서 '탈당권유'로 바꿨다가 이루어지는 뒤늦은 조치다. 당 내 여론조사 결과에서마저 여당의 총선 압승을 점치는 결과가 나오자, 차 후보를 그 주 원인으로 지목하며 사태 진압에 나선 것이다.

박형준 통합당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아침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황교안 통합당 대표를 비롯한 중앙선대위 모든 분들이 (차 후보를) 이대로 둘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차 후보에 대한 제명을 신속히 추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윤리위원회 없이 바로 최고위원회를 열어 (제명을) 결정하겠다"고도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차 후보를 향한 쓴소리도 덧붙였다. 그는 "차명진 후보에게 말하고 싶다, 도대체 누구를 위한 선거를 하고 있냐"며 "자신의 부적절한 발언과 그 이후 행동들에 어떻게 책임을 지려는 것인지 강하게 질책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인·황교안 모두 차명진 이대로 둘 수 없다고 판단"
 
 차명진 후보가 11일 올린 페이스북.
 차명진 후보가 11일 올린 페이스북.
ⓒ 페이스북 캡처

관련사진보기


차 후보는 지난 8일 방송된 토론회에서 "세월호 OOO 사건을 아시냐"며 세월호 유가족을 모욕하는 발언을 해 지난 10일 당 윤리위로부터 탈당 권유의 징계를 받았다. 그런데도 차 후보는 탈당하지 않은 채 선거유세를 계속했고, 지난 11일에는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유세 현수막이 자신의 현수막 아래 위로 놓인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리며 이를 'OOO 현수막'이라고 표현해 다시 물의를 빚었다.

통합당이 차 후보에 대한 제명을 급작스럽게 추진하는 건 '막말' 때문만은 아니다. 이날 <데일리안>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당 내 싱크탱크는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이 최악의 경우 지역구 80석, 비례대표 16~17석 등 100석 미만의 의석수를 얻는다고 분석했다. 특히 통합당이 그동안 끌어안으려 애썼던 중도층과 30·40대 등 청년층이 지난주를 기점으로 통합당에 등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주말에 판세 분석을 해보고 심각한 위기를 느꼈다"며 "이대로 가면 (여당이) 개헌선(200석)까지 넘길 수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왜 지난 일주일 간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되짚어보니 가장 심각한 이유는 차 후보 이슈였다"고 분석했다.

박 위원장은 또 "여당에서 나오고 있는 '180석'에 대한 이야기가 주말 전까진 과장된 주장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며 "이미 광역단체장 17명 가운데 14명이 여당 인사들로 채워져 있고, 지방의회도 (여당이) 거의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는데 의회에서도 여당이 개헌선을 넘는 의석수를 갖게 된다면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