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만에서 열린 2018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대만에서 열린 2018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2022년 4월에 열릴 '2022년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2년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개최국은 다음달 12일 세계태권도연맹(WT) 집행위원회 화상회의를 거쳐 결정된다. 당초 스위스 로잔에서 대회 개최국를 결정하는 집행위원회 회의가 있을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화상회의로 대체됐다.

고양시는 대회의 성공적 유치를 위해 북한태권도시범단 초청, 개발도상국 선수 일부 초청 등의 내용을 담아 세계태권도연맹에 신청했다. 고양시 단독 신청으로 확인돼 유치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세계태권도연맹 회원국은 UN가입국(193개국)보다 많은 210개국이다.

대회 개최가 확정되면, 오는 10월, 불가리아에서 100개가 넘는 나라가 참가하는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고양시의 2022대회 개최 비전과 운영 방향 등을 회원국들에게 설명한다.

아울러 대회는 2022년 4월 중순, 킨텍스에서 일주일 동안 열리게 된다. 경기와 더불어 집행위원회 및 분과별 회의 등도 다수 열려 스포츠도시로서의 위용과 컨벤션 도시로서의 실용성이 전 세계에 부각될 전망이다.

고양시에서 2022년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를 유치하게 되면, 한국은 제1회 대회(2006년·서울), 2회 대회(2007년·인천)에 이어 15년 만에 다시 대회를 개최하게 된다.

전문가들은 대회 개최로 고용유발 효과 1000여 명, 경제 효과 700먹~900억 원을 예상했다. 2017년 6월 전북 무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는 183개국 18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고용유발 효과 1033명, 경제 효과 1679억 원을 기록했다.

격년제로 열리는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는 60여 개국 2000여 명의 선수·임원이 참여하는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로 올해 대회는 5월 덴마크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연기됐다.

겨루기, 격파와 함께 태권도 3대 구성 요소 가운데 하나인 품새는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세계선수권대회는 남녀 개인전, 단체전, 페어, 프리스타일 등 총 36개의 경기가 펼쳐진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태권도를 통한 글로벌 스포츠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세계태권도연맹, 대한태권도협회와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스포츠산업 도시의 선두라는 명성에 걸맞게 태권도의 다양한 가치를 이끌어내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오는 7, 8월 대한태권도협회가 추진하는 '관람형 태권도' 사업의 하나인 프리미어리그 1, 2차 시연대회를 고양체육관에서 열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과 최창신 대한태권도협회장이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고양시 소속 이아름 선수를 격려했다.
 이재준 고양시장과 최창신 대한태권도협회장이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고양시 소속 이아름 선수를 격려했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