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부산선대위가 1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선관위에 엄중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선대위가 1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선관위에 엄중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공식선거운동 개시를 앞두고 4.15총선 격전지 중 하나인 부산 사하갑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산선대위가 미래통합당 후보를 상대로 '불법 선거운동'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통합당 측은 "사실과 다른 흑색선전"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부산 사하구선관위는 김척수 미래통합당 후보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신고를 받고 사실관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신고는 김 후보가 지난 26일 저녁 괴정동에서 청년들 수십 명이 모인 자리를 찾아 식대를 일부 대납했다는 주장이다.

부산지역 일간지인 <부산일보>가 관련 사실을 보도하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선대위도 31일 성명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부산선대위는 "사실관계 부인, 참석 인원 축소하는 등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 수사를 통해서라도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음 날인 1일에는 부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진을 포함한 구체적인 제보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부산선대위는 "당시 모임은 미래통합당 미래세대 청년위원회 모임으로 계산한 사람은 캠프의 관계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법 선거운동으로 의심되는 행위가 있는 만큼 신속한 수사를 하라"고 선관위에 거듭 요구했다.

통합당 김척수 후보 측은 민주당의 주장에 크게 발끈했다. 김척수 후보 측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인사 차원으로 식당마다 들렀다. 선거를 한두 번 치르는 것도 아니고 선거법을 모르는 게 아닌데,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시대가 어느 때냐. 불리하니까 꼬투리를 잡고 있다"며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민주당 부산선대위 차원의 대응이 이어지자 통합당 부산선대위도 이 사태에 참전했다. 통합당 부산선대위는 1일 성명에서 "얼마나 다급했으면 선관위 사실관계 조사 사안에 대해 기자회견까지 열었다"며 "흑색선전으로 분위기 반등을 모색하고자 하는 것은 사하구민을 너무나 우습게 보는 처사"라고 공세를 펼쳤다.

사하구선관위는 아직 구체적인 조사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사하구선관위 관계자는 "모임 참석자를 대상으로 확인을 했고, 아직 상대 후보와의 관련성은 찾지 못했다.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