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지적이 이어지자 황 대표는 페이스북 글 가운데 문제가 됐던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는 부분을 삭제해 수정하기도 했다.
 지적이 이어지자 황 대표는 페이스북 글 가운데 문제가 됐던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는 부분을 삭제해 수정하기도 했다.
ⓒ 황교안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의 코로나19 대처와 관련한 잘못된 정보를 게시하면서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았다. 

28일 황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정부의 대구 봉쇄 조치가 무안할 정도로 대구 시민들 스스로 자발적 격리운동을 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방침이 무색할 정도로 시민들이 스스로 모임활동을 자제하고 있다"고 대구 시민들을 치켜세웠다. 

그러나 황 대표는 정부가 대구 지역을 비롯한 국내 어느 지역에 대해서도 봉쇄 조치를 내린 적이 없음에도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이다. 이에 대해 누리꾼 Cor******는 "입만 열면 거짓말에 가짜뉴스만ㅋ 교회 다닌다면서 부끄럽지도 않나?"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종교계도 마찬가지다, 모든 신도들이 선의의 시민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며 "하지만 종교계가 전혀 협조하지 않은 것처럼 마치 교회에 집단감염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다,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달랐다. 이날 질병관리본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 확진 환자 가운데 성남 은혜의 강 교회 관련 발병은 68명,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관련 발병은 7명이라고 밝혔었다. 

이에 대해 누리꾼 조**은 "말씀 조심하십시오, 신천지와 별도로 지금 대구, 경북 교회에서 터진 것이 대구를 망하게 하고 있습니다"라고 질타했고, 김**은 "교회 내 감염 발생이 없다뇨, 뉴스라도 한 줄 읽고 오세요"라고 했다. 

이 같은 지적이 이어지자 황 대표는 페이스북 글 가운데 문제가 됐던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는 부분을 삭제해 수정하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 Dongh*******는 "글을 수정하셨군요, 수정 내역을 보니 처음 쓰신 글과는 많이 다르군요"라고 언급했고, 제*는 "아무리 그래도 당의 대표라는 사람이 객관적인 사실에 기초해서 얘기를 해야지요"라고 지적했다. 

댓글177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