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주시경(1876-1914)
 주시경(1876-1914)
ⓒ 독립기념관

관련사진보기

주시경은 한글의 연구자ㆍ계몽운동가ㆍ교육자로서의 역할에 충실하였다. 그러다보니 아이들과 여성들이 한글을 쉽게 깨우치고자 여러 가지 방법을 시도하였다.

『가정잡지』에 「국문(國文)」이란 글을 연재할 때이다.

"이 잡지는 아이와 여성을 위주로 하는 것이므로 어쨌던 쉬울 듯 한 것부터 시작할 수밖에 없다"면서 당시에는 흔치 않은 문답식으로 풀이한다.

국문자를 처음으로 만든 사기(史記)

문 : 국문이란 무엇인가?
답 : 국문이란 것은 곧 언문(諺文)이라 하는 것입니다.

문 : 국문을 누가 처음으로 만들었는가?
답 : 조선 세종대왕이 처음으로 친히 만들었습니다.

문 : 세종대왕은 어떠한 임금인가?
답 : 지극히 어질고 밝아서 나라를 잘 다스려 평안하고 즐겁게 하신 임금입니다.

문 : 세종대왕이 국문을 만들어 언제 발표하였는가?
답 : 세종 28년 병인(丙寅)에 반포하였습니다.

문 : 국문을 반포하시던 해부터 올해까지 몇해나 되었는가?
답 : 461년이 되었습니다.

문 : 우리나라에서 전부터 한문을 배워 쓰는데 세종대왕이 왜 국문을 어떻게 만들었는가?
답 : 한문을 낸 지나(支那)와 우리나라는 수토(水土)와 풍기(風氣)와 인종이 같지 않아, 그 글이 우리나라 사람의 성질과 구음(口音)에 합당치 못하고, 그 자획과 규모가 번거하고 어렵습니다. 또, 말 외에 따로 더 공부하는 것이어서 한문은 2, 30년 공부해도 잘 알지 못하고 쓰지 못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래서, 백성이 글로 하고자 하는 말이 있으나, 그 생각을 통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러므로, 이를 염려하여 어려운 글을 따로 더 배우지 않고라도 익히기 쉽고 쓰기 쉽게 이왕 아는 우리말을 기록하여, 글로 쓸 문자를 음의 분별대로 간략하고도 못 쓰는 말이 없게 만들었습니다.

문 : 국문 만들던 대강 사적(史籍)이 무엇인가?
답 : 세종대왕이 '다른 나라들은 다 각각 문자를 만들어 그 나라 말을 기록하되 홀로 우리나라는 없음'을 염려하고 국문 만들 마을을 대궐 안에 설치하고, 신숙주, 성삼문, 정인지, 최 항 등을 명하여 그 일을 돕게 하며, 한문 옛전자(古篆子) 범자(梵字)를 의방(依倣)하여 자모(字母) 28자를 만들어 이름을 훈민정음이라 하였습니다. 이때에 명나라 한림학사 황 찬(黃瓚)이 요동(遼東)에 귀양 와 있는데, 성삼문 등을 보내 황찬을 보고 음운을 질문케 하니 모두 13번이나 요동을 왕래하였고, 『홍무정운(洪武正韻)』 (지금 『규장전운(奎章全韻)』같은 책) 모든 한문글자의 음을 다 국문으로 달았습니다. 성삼문으로 요동을 13번이나 왕래케 한 것은 한문글자 음운을 물어 질정차(質定次)한 것이요, 국문자 만들기를 묻는 일이 아니었습니다.

문 : 훈민정음이란 뜻이 무엇인가?
답 :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음〔表音文字〕이란 뜻입니다.

문 : 국문을 만들지 말게 하던 사람이 누구들인가?
답 : 여러 중신들과 집현전 학사들이 많이 그렇게 하였습니다. (주석 8)


주석
8> 『가정잡지』, 1ㅡ2호, 1906년 7월 25일.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한글운동의 선구자 한힌샘 주시경선생‘]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