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글회관 앞의 주시경 선생 흉상 한글회관 앞의 주시경 선생 흉상
▲ 한글회관 앞의 주시경 선생 흉상 한글회관 앞의 주시경 선생 흉상

관련사진보기

일제의 전방위적인 침략으로 대한제국은 국난의 위기에 치달았다.

을사오적을 비롯하여 의병에 대항하여 각지에 자위단을 파견한 일진회, 한국의 행복을 위해서는 일본과 합방해야 한다는 이용구ㆍ송병준 무리가 날뛰는 반면에는 우국지사들도 적지 않았다.

한국군 해산에 반대하여 자결한 박승환, 국권회복을 목적으로 조직한 비밀결사 신민회의 안창호ㆍ양기탁ㆍ이회영ㆍ김구ㆍ이동휘ㆍ신채호 등, 스티븐스를 처단한 전명운ㆍ장인환,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안중근, 매국노 이완용을 습격한 이재명 등 의열지사들이 있었다.

우국지사들은 여러 가지 방법을 동원하여 기울어가는 나라를 바로 세우고, 매국노를 처단하는 데 생명을 바치거나 육신을 던졌다. 주시경은 방법을 달리 하였다. 나랏말의 연구와 보급에 신명을 걸었다. 국운이 어려워 갈수록 국문연구와 청년 교육에 대한 열정은 더욱 뜨거워져갔다.

1909년 2월에는 상동사립 청년학원에 국어연구학회를 설립하고, 총회에서 "국문을 정리함이 가정을 청소하는 것과 같다"고 역설하였다.

을사늑약 이후 주시경의 국어연구 관련 활동상을 간추린다.

1906년 6월 「대한국어문법」유인물로 내다. 8월 부터 『가정잡지』에 「국문」 연재.

1907년 7월 정부에 '국문연구소' 개설을 청원하여 개설을 이루어 내고, 여름에 상동 청년학원 국어강습소 강사로 출강하여 음학ㆍ도해학ㆍ격분학 등 6개 강의를 맡고, 「국문연구안」 제2회분을 국문연구소에 제출.

1908년 11월 「국어문전음학(國語文典音學)」(62면)을 간행하고, 이 해에 「국문연구안」제3~10회 분을 제출.

1909년 2월 『국문초학』 (44면) 간행하다.

1910년 4월 『국어문법』 간행하다. 『국어문법』은 1898년에 집필한 초고를 보완한 것이다.
 
국어문법 주시경 선생의 육필원고본 <국어문법>, 오른쪽에 "주시경 서"라는 글씨가 보인다.
▲ 국어문법 주시경 선생의 육필원고본 <국어문법>, 오른쪽에 "주시경 서"라는 글씨가 보인다.
ⓒ 김영조

관련사진보기

 
1977년에 『주시경 연구』를 펴낸 김민수 교수는 주시경을 '의지 강한 과학인', '구국 위한 운동가'. '민족 위한 학구파'로 분석한다.

첫째, 의지 강한 과학인

여러 방면을 34세까지도 공부한 그의 학력을 보면, 그는 분명히 의지의 인으로서 노력가임에 틀림없다. 그리고, 학업내용에 수리계(數理系)가 차지한 것으로 보아 꼼꼼하고 규격적인 성격이었다고 믿어진다. 이런 성품은 그의 섬세하고 짜임새 있는 저술로서도 엿볼 수가 있다. 그러면, 그는 가히 정적이기보다 이성적이며, 사리보다 공리를 우선하는, 의지의 과학인이었다고 해야 하겠다.

둘째, 구국 위한 운동가

이성적인 의지인이었기 때문에, 필경 그는 소신을 가지고 신념에 살았다. 한번 마음먹은 일은 한사코 소신대로 하고야 마는 강한 의지, 이것이 그로 하여금 구국을 위한 운동가가 되게 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성이 있기 때문에 우직하지 않았고, 높은 차원에서 민족어를 통한 구국에 심혈을 다 했다. 무엇보다 감명 깊게 느끼는 것은 소중한 그 일생을 불사른 순수한 민족주의 정신이다.

셋째, 민족을 위한 학구파

그는 신념에 산 운동가인 반면에, 차분하고 철저한 학구파이기도 했다. 그러므로, 남달리 검소하고 근면했다. 1910년 35세에 11개교에 나가 가르친 사실은 이를 증명하고 남는다. 몸을 돌보지 않고 연구와 교육에 바쳐 고달프기만 한 생애로 인생을 끝마쳤다. 그처럼 의지와 이성을 갖추지 않았던들 그러한 업적을 쌓지 못했겠거니와, 그를 북돋아 주지 못한 당시의 풍토가 서글프다. (주석 2)


주석
2> 김민수, 『주시경 연구』, 227~228쪽, 탑 출판사, 1977.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한글운동의 선구자 한힌샘 주시경선생‘]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