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성무 창원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상황에서 작은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급여에서 4개월간 30%를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이는 지난 21일 대통령과 장차관급 이상 고위 공무원이 4개월 간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뜻을 같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성무 시장은 23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는 자리에서 "창원시민들이 코로나19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한 바람으로 응원의 메시지와 기부가 날로 확산되고 있어 감동을 받았다"며 "이달부터 정부의 고위 공무원 급여 일부 반납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허성무 시장은 이어 "지금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따뜻한 배려와 온정으로 지금까지 지혜롭게 대처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하루빨리 평온한 일상으로 다 같이 돌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