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와룡문화제 '용기진놀이'
 와룡문화제 '용기진놀이'
ⓒ 뉴스사천

관련사진보기



사천 대표 축제인 '제25회 와룡문화제'가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와룡문화제추진위는 3월 13일 임원 회의를 열고 4월 24일부터 26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와룡문화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추진위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폭이 둔화된다고 해도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전국 행사로서 시민 안전과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우려를 막고자 취소를 결정했다. 행사 진행 중 혹여 확진자가 발생하면 선제적 대응 미비로 축제에 오명을 남길까 우려한 점도 취소 요인이 됐다. 또한 4월까지 기온이 올라간다고 해도 바이러스가 없어지거나 백신이 아직 개발 단계에 있다는 것도 취소에 무게를 더했다.

강의태 사천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올해로 25회를 맞은 와룡문화제를 풍성하게 만들고자 많은 준비를 했는데, 아쉬움이 크다"며 "코로나19 청정지역 사천을 유지하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것이니 너그러이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 내년에는 더 알찬 축제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와룡문화제는 1995년 옛 사천군과 삼천포시가 통합 사천시로 출범하면서 이를 기념하고자 1995년부터 개최됐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뉴스사천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