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가 지역구로 있는 대구 달서병에 공천을 받은 김용판 미래통합당 후보를 위해 달서병 시구의원들이 16일 지지선언을 했다.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가 지역구로 있는 대구 달서병에 공천을 받은 김용판 미래통합당 후보를 위해 달서병 시구의원들이 16일 지지선언을 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가 16일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대구 달서병 지역구 후보 공천을 신청한 가운데 김용판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세 다지기에 나섰다.

미래통합당 대구 달서구병 당원협의회와 지역의원들은 16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용판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과 정천락 시의원, 윤권근·원종진·정창근·박정환·박재형 등 달서구의원, 동별 협의회장 등은 "김용판 후보가 평생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해온 보수우파의 상징적 인물"이라고 치켜세웠다.

정천락 시의원은 달서병 당원협의회를 대표해 "김 후보야말로 문재인 폭주정권을 심판하는데 앞장설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낙후된 달서병 지역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지지 이유를 밝혔다.

김용판 후보는 "달서병 당협의 따뜻한 지지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뜨거운 화합을 통해 4.15총선에서 압승하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김 후보는 "옛 두류정수장 부지 대구 신청사 건립에 맞추어 '오감 만족, 두류공원 관광특구'를 추진해 대구시민의 100년 먹거리를 장만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후보는 조원진 의원의 출마에 대해 "전혀 부담감이 없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도 거대 야당인 미래통합당에 조건 없이 뭉치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한편 달서병에는 김용판 후보와 조원진 의원 외에도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대진 예비후보가 뛰고 있다. 이들은 치열한 격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