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5일 경북도청에서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5일 경북도청에서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경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7일 0시 기준 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63명이 늘어 총 990명이 됐다. 시군별로는 경북 경산에만 48명이 추가돼 총 452명이 됐다. 경북 전체의 46%다.

사망자는 더 발생하지 않아 총 13명이다. 국내 총 사망자는 44명이다.

경상북도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발생 현황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이 발표했다.

경북 환자 총 990명을 발생 원인별로 살펴보면 ▲ 신천지 교인이 444명 ▲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가 116명 ▲ 봉화 푸른 요양원이 51명 ▲ 칠곡 밀알 사랑의집이 24명 ▲ 이스라엘 순례자 29명 등이다. ▲ 나머지 326명은 아직 조사 중이다.

경북 지역 코로나19 환자·사망자 관련 정보는 경북도청 홈페이지(gb.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