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5일 경북도청에서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5일 경북도청에서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경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가 봉화 푸른요양원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36명 발생하는 등 대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자 사회복지 생활시설에 대해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5일 "사회복지시설 집단감염은 인명피해의 우려가 크기 때문에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오는 9일부터 22일까지 사회복지시설 중 생활시설 581개소에 대해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코호트(Cohort) 격리가 되면 종사자는 7일간 외출과 퇴근이 금지되고 시설 내에서만 생활해야 한다. 또 외부와의 접촉은 전면 차단된다.

경북도는 코호트 격리가 되면 종사자들에게는 추가 수당을 지원하고 생활시설에는 방역소독기와 자동 손세정기, 마스크, 응급처치 약품, 개인 위생용품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와 함께 온누리상품권 5억 원을 지원한다.

경북도 사회복지시설에서 집단 감염 사례 계속 나와

경북도에서는 청도 대남병원에서 11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칠곡 밀알공동체에서 24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사회복지시설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경북 봉화군 춘양면에 있는 푸른요양원.
 경북 봉화군 춘양면에 있는 푸른요양원.
ⓒ 봉화군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경북 봉화군 춘양면에 있는 노인의료복지시설인 푸른요양원에서 3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푸른요양원 입소자인 A9(83, 여)씨와 B(87, 여)씨가 평소 앓고 있던 기저 질환을 치료받기 위해 지난달 25일과 이달 2일 봉화해성병원에 입원했으나 지난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푸른요양원 입소자 및 종사자 112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한 결과, 3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82명은 검사의뢰 또는 검사 중으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경산에 있는 행복요양원에서도 95세 여성이 지난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행복요양원에는 입소자 28명과 종사자 19명, 주간보호이용자 6명 등 53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확진환자와 접촉한 43명에 대해서는 검체를 채취해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주간보호이용자 18명과 종사자 12명 등 모두 30명이 생활하는 경산 참좋은재가센터에서도 81세 여성과 87세 여성 2명이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