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태정 대전시장이 26일 오후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발생에 따른 현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6일 오후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발생에 따른 현황을 브리핑하고 있다.(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대전지역 7~9번째 확진자다.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7번과 8번 확진자는 대전시민이며, 서구 둔산동 산림기술연구원에 근무하는 5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다. 또 9번 확진자는 충남도민으로, 대전의 병원을 방문했다가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다.

2명은 5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

우선 7번 확진자는 서구 월평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으로 지난 25일 오전 10시 경 증상이 최초로 발생했고, 당일에는 둔산동 소재 대형마트와 주유소, 뷔페식당 등을 방문했다.

또 26일 오전에는 직장인 산림기술연구원으로 출근하였다가 10시 서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 후 자가 격리 조치되었으며, 당일 오후 8시 확진 판정을 받아 충남대병원 음압병실로 입원치료 조치됐다.

8번 확진자 역시 산림기술연구원에 근무하고 있으며 서구 복수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다. 이 확진자는 22일 오후 6시경 최초 증상이 발생했고, 23일에는 복수동 자택에 머물다 24일 새벽 둔산동 소재의원과 약국을 방문한 후 직장에 출근하였다가 귀가했다.

25일 오전 10시 50분 경 건양대학교병원에서 검체 채취 후 당일 오후까지 직장과 둔산동 소재 약국, 병원, 대형마트 등을 방문한 후 자택으로 귀가했다. 이후 26일에는 자택에 머물다 오후 늦게 확진판정되어 역시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입원치료 조치됐다.

9번 확진자는 충남 공주시에 거주하는 70대 남성으로 평소 폐렴 기저질환자다. 2019년 12월부터 1월까지 둔산동 소재 종합병원에 입원 치료하였으며, 1월 19일 퇴원하면서 후속관찰을 위해 2월 25일 재방문을 예약했다.

이후 2월 20일부터 25일까지는 공주의료원에 입원치료 하였다가 원래의 예약 일자에 맞춰 2월 25일 다시 둔산동 종합병원을 방문하였다가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최종 확진되어 해당 병원 음압병실에 입원치료 조치됐다.

대전시는 이 3명의 추가 확진자 모두 격리 입원치료 중이며 기초 역학조사를 마치고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심층 역학조사를 마무리하고 시민들이 안심하실 수 있도록 동선 및 접촉 시설에 대해 공개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확진자가 이용한 교통수단과 시설에 대한 방역을 최대한 조속히 실시하고, 접촉자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