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한 대구의료원 감염관리센터 입구에 '관계자외 출입금지'가 붙어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한 대구의료원 감염관리센터 입구에 "관계자외 출입금지"가 붙어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와 경북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계속되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나온 '봉쇄조치' 발언을 놓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봉쇄'라는 말은 먼저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정부가 지난 25일 코로나19 사태 관련 '대구·경북지역 최대 봉쇄조치와 추가 경정예산안 편성' 등의 대책을 내놓으면서 시작됐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당·정·청 회의 후 브리핑에서 "봉쇄 조치는 정부 측에서 고민하고 있는데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국무회의에서 자세한 내용이 의결되면 정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대구·경북에서는 중국이 후베이성 우한시에 한 것처럼 정부가 대구·경북에도 이동 제한 등의 '지역 봉쇄'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일었다.

'봉쇄 조치' 용어 논란, 정치권으로 

파장이 일자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것은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도 즉각 수습에 나섰다. 김강립 중수본 부본부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중국 우한처럼 지역 자체를 봉쇄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방역 용어로 봉쇄전략과 완화전략이 있다. 지금 대구 지역은 방역상 의미로 봉쇄 정책을 최대한 가동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5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와 확진자 중 사망자가 나왔다는 사실을 설명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5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와 확진자 중 사망자가 나왔다는 사실을 설명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권영진 대구시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브리핑에 들어오기 전까지 관련해 이야기를 들은 바 없다"며 "다만 우리 대구를 지키기 위해 안타깝지만 가능하면 외출을 자제하고 전국적 상황을 조기에 끝내기 위해 감내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지역사회 감염병 발생 시 4단계로 전략을 세워 관리하고 그 3단계에 '봉쇄전략'이 있다"며 "여기서 봉쇄전략이란 지역사회에서 감염을 일으킬 감염원을 최대한 확인해서 격리하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단장은 이어 "4단계가 '완화단계'인데 감염병이 완전히 퍼져서 확진자를 격리하는 게 의미없을 때 하는 전략"이라며 "대구시는 대부분 특정 고위험군에서 확진자가 나타나기 때문에 강력한 봉쇄정책, 즉 환자를 찾아내는 정책과 시민 이동을 자제하고 생활 수칙을 강조하는 완화정책을 병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구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도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뜻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번 해명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같은 해명에도 논란은 지역 정치권으로 번졌다. 야당은 "중국인의 전면 출입금지를 통한 조기 방역에 실패하자 대구경북 탓으로 돌리려 한다"고 비판했다. 여당에서도 '봉쇄'라는 말이 적절치 않았다는 비판이 나왔다. 

대구가 지역구인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갑)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발언의 취지야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는 뜻이겠지만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싸우고 있는 대구경북민들과 또 하나의 적, 불안감과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 시민들의 심정을 헤아려 달라"며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마음의 상처를 줄 수 있는 어떠한 언행도 일체 삼가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덧붙혔다.

미래통합당 대구 의원들 "당장 봉쇄 조치 철회하라"

반면 미래통합당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은 이날 공동으로 보도자료를 내고 "중국인의 전면 출입금지를 통한 초기 방역에 실패한 정부가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이제 와서 대구경북 탓으로 돌리려는 작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구는 지금까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부의 무능으로 인해 시민 전체가 고통 받고 있다"며 "바이러스의 발상지인 중국에 대해서는 아픔을 함께하고 도와야 한다면서 대구경북을 봉쇄하겠다니 도대체 어느 나라 정부인가"라고 비판했다.

또 "정부는 지역 이동 차단이 아니라는 핑계를 대고 있지만 이는 힘겹게 위기를 극복하고 있는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에게 허탈감과 큰 상처를 주는 것"이라며 "지금 당장 봉쇄조치를 철회하고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행정·재정 지원요청을 신속히 이행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대구시민들 냉담... "전염병 이용해서 정치 공방"

이같은 공방을 바라보는 지역주민들의 반응은 차갑다. 주민들을 위로하고 안심시키기는커녕 전염병을 이용해 정치적 공방만 벌이고 있다는 것이다. 

중구 시민 조아무개(50)씨는 "정치권이 '봉쇄 조치'의 의미도 모르고 정쟁만 벌이는 것을 보니 한심하다"며 "권영진 대구시장이 말한 것처럼 차라리 입이나 다물고 있는 게 지역민을 도와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수성구의 한 시민도 "봉쇄조치라는 단어를 쓴 정치인도 문제지만 단어 하나만을 놓고 제대로 의미도 파악하지 못하면서 비판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지역 주민에 대한 불안감만 조성하고 혐오감만 부추기는 그런 정쟁은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인들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하는데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중국인이 감염됐다는 소식은 들어보지 못했다"며 "대구 봉쇄도 문제지만 중국인들의 입국을 막으라는 일부 정치권의 요구도 문제"라고 비판했다.

댓글4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