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후 경기도 과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신천지 명단 확보를 위한 현장 지휘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후 경기도 과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신천지 명단 확보를 위한 현장 지휘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가 25일 경기도 과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서 신천지 명단 확보와 역학조사를 위해 강제진입을 개시한 가운데, 경찰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경기도가 25일 경기도 과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서 신천지 명단 확보와 역학조사를 위해 강제진입을 개시한 가운데, 경찰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경기도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관련 25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 강제 진입해 긴급역학조사를 시행, 도내 신천지 신도 3만3,582명과 과천 신천지교회 예배 신도 9,930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경기도는 이 명단을 바탕으로 검사할 필요가 있는 신천지 신도를 분류해 격리 및 감염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기도 내 신도 3만3,582명, 과천교회 예배 신도 9,930명 명단 확보

경기도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과천시 별양동 쇼핑센터 건물 4층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에서 강제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역학조사에는 경기도 역학조사관 2명, 역학조사 지원인력 25명,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2명 등 총 40여 명이 투입됐다.

앞서 경기도 역학조사 과정에서 신천지 신도 1만여 명이 집결한 예배가 지난 16일 과천에서 개최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예배에 참석했던 안양시 거주자 등 2명이 24일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이 예배 참여자들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날 강제 역학조사를 단행했다.

경기도가 이날 확보한 경기도 거주 신천지 신도와 과천 신천지교회 예배 신도 명단 일부는 중복돼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과천 신천지교회 예배 신도에는 경기도 거주 신천지 신도와 타지역 신도가 섞여 있기 때문이다.

이날 직접 역학조사 현장을 찾아 지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다"며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는 지체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서 전국 신천지 신도 명부 확보를 위해 이날 오후 7시경 보건복지부 소속 국장 등 4명을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로 급파했다.

이날 경기도가 도내 신천지 신도 명단과 16일 과천 신천지교회 예배 신도 명단을 입수한 사실을 확인하고, 중앙정부도 신천지 신도 전체 명단 입수를 위해 급파한 것으로 파악된다.
 
 경기도가 신천지 종교시설을 강제봉쇄하고 집회를 금지하는 긴급행정명령을 시행한 가운데 25일 경기도 과천 신천지교회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경기도가 신천지 종교시설을 강제봉쇄하고 집회를 금지하는 긴급행정명령을 시행한 가운데 25일 경기도 과천 신천지교회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