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확산 방지 휴가·외박 통제 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장병의 외출과 외박, 휴가, 면회를 통제한 23일 서울 동서울종합터미널에 부대 복귀를 앞둔 장병이 버스 승강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2.23
 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장병의 외출과 외박, 휴가, 면회를 통제한 23일 서울 동서울종합터미널에 부대 복귀를 앞둔 장병이 버스 승강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2.23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청사 내 기자실과 브리핑실을 이틀 동안 폐쇄했다.

국방부는 25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방역을 위해 오늘과 내일(26일) 이틀 동안 국방부 신청사 내의 기자실과 브리핑룸을 폐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의 기자실 브리핑실 폐쇄는 전날(24일) 저녁 출입 촬영기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면서 이뤄진 조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의심자의 검진 결과는 25일 중 나올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가 방역을 이유로 청사 기자실과 브리핑룸을 폐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국방부는 전날 오후 4시 현재 군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육군 10명, 공군 1명, 해군 1명, 해병대 1명 등 총 13명이라고 밝혔다.

군 내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국방부와 군 당국의 대응 수위도 강화됐다. 군은 지난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외출·외박·면회를 통제하고 있다. 야외훈련도 전면 통제하고 최단 시간 내 주둔지 부대로 복귀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병무청도 전국 병역판정검사를 2주간 잠정 중단했으며 대구·청도지역 거주자의 입영도 잠정 연기했다.

태그:#코로나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