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부산시가 공개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의 해운대구와 동래구 동선.
 부산시가 공개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의 해운대구와 동래구 동선.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부산에서도 처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 확진자인 10대 남성, 50대 여성 환자는 4일간 각각 교회와 성당, 구청, 마트 등을 거쳐 간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이들과 만난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부산시는 22일 안전 안내 문자메시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부산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부산 동래구 확진자 A(19)씨와 해운대구 B(57)씨는 21일 오후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18일 오전 11시 50분 전자공고 운동장, 오후 4시 20분 복산동 주민센터, 오후 5시 동래구청 복지정책과, 오후 5시 40분 부산도시철도 명륜역 인근 대현마트, 오후 6시 30분 집으로 도보로 귀가했다. 19일에는 오전에 6번 마을버스로 온천교회에 가서 예배를 본 뒤 집으로 돌아왔다. 교회 내에서는 1층 카페에 들르고 2층에서 예배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에는 버스로 광안리 인근 피자몰에 갔다가 걸어서 GS25편의점 동래꿈에그린점을 방문했다. 21일에는 오전 9시 10분 대동병원에 들렀다. 이후 메가마트를 거쳐 택시로 집에 갔고, 다시 택시로 동래구 식당 얼쑤대박터지는집을 찾았다. 이어 A씨는 동래구 보건소,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B씨는 18일 수서역에서 SRT를 타고 부산역으로 도착해 집으로 갔다. 19일에는 도보로 장산성당을 방문한 뒤 반여동 장산명가와 자연드림 반여점을 거쳤다. 20일에는 원온누리약국, 센텀내과의원 1층을 방문했다. B씨가 확진자로 판명된 21일에는 해운대 백병원을 찾아 가정의학과,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부산시는 "추가로 공개되는 내용을 파악해 즉시 전달하겠다"며 "정보공개는 시민 여러분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확산방지를 위한 조치를 정확히 진행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부산시청 9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강력한 방역 조치와 총력대응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