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재)문화엑스포는 17일 오후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 유이화 ITM건축사무소 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동룡 선생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재)문화엑스포는 17일 오후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유이화 ITM건축사무소 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동룡 선생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세계적 건축가인 고 유동룡 선생(1937~2011, 예명 이타미 준)이 경주타워의 디자인 저작권자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재)문화엑스포는 17일 오후 경주엑스포공원에서 경주타워의 원 디자인 저작권자가 유동룡 선생임을 알리는 현판제막식을 가졌다.

현판식은 경주타워의 디자인 저작권에 관한 분쟁을 마무리해 유동룡 선생이 저작권자임을 대내외에 알리고 고인의 명예를 회복함과 동시에 유가족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다.

문화엑스포는 그동안 고인 및 유가족 측과 디자인 표절과 관련해 12년간 법적 공방을 벌였으나 고인의 명예회복이라는 큰 틀에 합의하면서 현판식을 가질 수 있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유동룡 선생의 장녀 유이화 ITM건축사무소 소장, 영화 '이타미 준의 바다'를 제작한 정다운 감독 등이 참석했다.

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문화엑스포는 문화예술인의 저작권 보호에 앞장서야 함에도 불구하고 과거의 지적재산을 침해하는 일을 해 매우 유감스럽고 부끄러운 생각"이라고 유족에게 사과했다.

이 지사는 이어 "경주타워가 그동안 경주를 상징하는 현대적인 랜드마크로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것은 황룡사 9층 목탑의 형상을 유리탑에 '비움'으로 투영해 음각으로 실존화 시킨 뛰어난 설계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동룡 선생의 명예회복은 물론 애국심과 한국의 미와 지역의 전통성추구 등 그의 정신을 계승하는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의 랜드마크인 경주타워 원 디자인 저작자를 찾고 이를 선포하는 행사를 열게 돼 기쁘다"면서 "경주타워가 유동룡 선생의 작품으로 이름을 올린만큼 선생의 뜻을 기리고 많은 사람이 찾아올 수 있도록 잘 보전하겠다"고 약속했다.

유동룡 선생의 장녀 유이화 소장은 "10년 넘는 긴 시간 동안의 싸움이 힘들고 쉽지 않았지만 오늘 현판식을 통해 좋은 결실을 맺게 돼 기쁘다"며 "경주타워가 아버지의 건축철학을 잘 전달하는 대표적인 건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감사했다.
 
 (재)문화엑스포는 17일 오후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 유이화 ITM건축사무소 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동룡 선생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재)문화엑스포는 17일 오후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유이화 ITM건축사무소 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동룡 선생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경주타워와 관련한 저작권 소송은 지난 2004년 디자인 공모를 통해 2007년 완공된 경주타워의 모습이 공모전에 출품한 유동룡 선생의 디자인과 흡사하다는 점이 지적되면서 같은 해 연말부터 법정 다툼으로 이어졌다.

이후 2011년 7월 대법원에서 경주타워의 디자인 저작권이 유동룡 선생에 있음을 확정판결하면서 저작권자에 대한 분쟁은 일단락됐다. 하지만 유 선생은 승소판결이 나기 한 달 전인 2011년 6월 세상을 떠났다.

이어진 성명표시 소송에서도 법원이 지난 2012년 9월 유동룡 선생 측의 손을 들어주면서 판결에 따라 원 디자인 저작권자가 유동룡 선생임을 명시한 표지석을 설치했다.

문화엑스포 측은 2012년 9월 경주타워 우측 바닥에 원 저작자가 유동룡 선생임을 명시한 표지석을 설치했지만 눈에 잘 띄지 않는 데다가 표시 문구의 도색이 벗겨지자 유가족은 지난해 9월 다시 소송을 진행했다.

그러자 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지사가 저작권 침해 소송과 관련한 내용을 파악한 뒤 원 디자인을 인정하고 선생의 명예를 회복하라는 조치를 지시하면서 현판식이 다시 열리게 된 것이다.

유동룡 선생은 건축가로는 최초로 지난 2003년 프랑스 국립 기메 박물관에서 개인전을 여는 등 건축가이면서 화가이다. 경주엑스포공원은 유동룡 선생의 10주기인 내년에 특별 헌정 미술전 등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