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외국인주민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홍보 및 관리대책’ 회의에 경기도의 6개 외국인복지센터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외국인주민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홍보 및 관리대책’ 회의에 경기도의 6개 외국인복지센터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 송하성

관련사진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온 나라가 방역에 집중하고 있다. 그 가운데 중국에서 온 외국인과 동포들은 더 관심의 대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시작된 곳이 중국인데다 감염자가 가장 많은 곳도 중국이기 때문이다. 경기도와 지역사회는 방역에 구멍이 생기지 않을까 노심초사다. 중국도 그렇지만 해외로 나가고 들어오는 일이 많은 외국인 주민들을 위한 관심도 필요한 때다.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지난 7일 오전 안산에 위치한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소장 오경석)에서 '외국인주민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홍보 및 관리대책' 회의를 진행했다.

경기도의 6개 외국인복지센터와 보건소 관계자가 참석한 이날 회의는 도내 중국인과 동포가 35만명에 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류광열 경기도청 경제노동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력이 강해 초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각 외국인복지센터에서 대처하고 있는 방식과 효과적인 대응을 위한 건의사항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현재 경기도의 6개 외국인복지센터와 대부분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교육 프로그램과 외국인 공동체 모임을 잠정중단한 상태다. 센터에 따라 중국을 다녀온 이주민을 파악해 날마다 전화해서 발열 여부를 확인하는 등 능동적인 감시체계로 들어간 곳도 있다.

이종순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장은 "1주일째 센터 문을 닫고 여러 사람이 모이는 활동을 중단하고 있다"며 "센터와 각 나라별 교민회의 SNS 등을 통해 중요한 내용들을 홍보하고 있으나 사각지대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마트, 식당 등 외국인이 많이 찾는 곳을 직접 방문해서 홍보물을 게시하는 방식으로 지역사회 모든 이주민들이 상황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경기도는 외국인주민 대상 지역사회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 홍보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외국인근로자가 많이 취업해 있는 건설현장 등에 홍보물을 배포하고 자발적 예방활동 및 외국인근로자가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 신속히 신고될 수 있도록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

혹시 불법체류 외국인에게 의심증상이 발생할 경우 당국에 불법체류가 신고될 것을 두려워해 의료기관 방문을 꺼리지 않도록 출입국 당국에 통보하는 것도 면제될 수 있도록 했다.

박건희 안산시 상록시보건소장은 "바이러스 관련 가짜뉴스가 워낙 많아 정확한 정보는 질병관리본부나 관공서의 정보를 참고하는 것이 좋겠다"며 "너무 안심할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공포스러운 상황도 아니다"고 말했다.

박 소장은 또 "바이러스는 침방울로 전파된다. 그래서 손씻기가 중요하다. 20~30초간 손을 씻고 기침은 입을 막고 소매에 해야 한다"며 "기침 예절을 잘 지킨다면 지역사회 예방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 혐오에 대한 지적과 논의도 진행됐다. 오경석 경기도외국인인권지원센터 소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외국인 혐오가 확산될 수 있다"며 "혐오 바이러스는 코로나 바이러스 보다 더 강력한 영혼의 살인자라고 할 수 있다. 방지와 예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경기도는 이날 회의를 토대로 우선 국가별 공동체 모임을 통해 페이스북이나 위챗 등 외국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SNS를 활용, 감염병 예방행동수칙과 새로이 공지되는 정보들을 신속하게 다국어로 전달하는 홍보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또한 인터넷 사용 취약자나 복지센터를 이용하지 않는 외국인들을 위해 도내 외국인 밀집지역에 홍보자료 현장 배포, 현수막 게시 등의 홍보를 추진,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홍동기 경기도청 외국인정책과장은 "외국인복지센터가 설치되지 않은 시군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에서 활동 중인 외국인 관련 민간단체와의 간담회를 통해 지속적인 의견 수렴과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기다문화뉴스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