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월 12일 낙동강 창녕함안보 상류.
 11월 12일 낙동강 창녕함안보 상류.
ⓒ 마창진환경연합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 '물' 관련 정책의 실무를 맡을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아래 '수공') 사장 후보로 4대강사업 1급 찬동인사, 환경부 퇴직관료, 수자원공사 고위직 인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환경단체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이학수 수공 사장은 지난해 9월로 임기가 끝났지만 후임 사장 인선이 늦어지고 있다. 수공은 '사장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해 공모 절차를 거쳤고, 지난해 12월 말 5명의 후보를 골랐다.

수공 사장은 환경부와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수공 관계자는 "수공에서는 추천위 회의를 거쳐 정부에 추천한 상태다. 이후부터는 정부에서 진행하게 되어 있다"고 했다.

수공 사장 후보로는 환경부 퇴직관료 ㄱ후보와 수공 고위간부 ㄴ후보, 대학교수 ㄷ‧ㄹ‧ㅁ후보가 추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가운데 한 교수는 이명박정부 때 4대강사업에 적극 찬동하기도 했다.

때문에 환경단체들은 우려하고 나섰다. 낙동강네트워크는 31일 성명을 통해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물관리일원화, 4대강 자연성회복, 영풍제련소 폐쇄, 영주댐 철거, 낙동강하구둑 전면개방을 위한 물정책개혁 후보를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으로 임명하라"고 촉구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4대강의 눈물은 계속되고 있다. 촛불시민혁명으로 문재인정부가 출범하였지만, 낙동강의 녹조는 여전하고 4대강의 자연성 회복은 답답하게 세월만 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공 사장 후보들에 대해, 낙동강네트워크는 "4대강사업 1급 찬동인사, 4대강자연성회복의 국정과제 이행에 부적합한 꼭두각시 환경부 퇴직관료, 수자원공사에서 묵을 대로 묵은 고위직 인사, 시대의 변천에 휩쓸려 물 관리의 과학성을 저버린 인사가 수공 사장의 후보군을 대부분 차지하고 있는 형국이다"고 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한 약속을 지켜주기 바란다"며 "그 약속은 문재인대통령의 손과 발이 되는 각 정부 부처의 장관과 관련 전문기관의 수장에 대한 제대로 된 인사를 통하여 완성할 수 있다"고 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지금이, 핵심 국정과제인 4대강 자연성회복을 위한 보개방, 해체와 물 관련 기관 개혁을 위한 마지막 기회임을 문재인 대통령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