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입장하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 입장하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총선 불출마 의원들에게 비례대표 득표용 위성정당으로 이적할 것을 직접 요청했다"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누가 불의하고 누가 정당한지 냉정하게 심판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제 한국당의 위성정당 창당을 현실로 받아들여야 하는, 기가 막힌 순간이 된 것 같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위성 정당 전략이 현실화될 경우)민심과 반대로 15석 넘게 바뀌치기 당하는 '민심 왜곡 선거'가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치는 산수가 아니라 국민의 마음을 얻는 일"이라며 "민주당은 정치적 계산을 버리고 국민에 매달리겠다"고 피력했다. 최근 황 대표가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영우·유민봉 의원 등과 만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해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알려졌다.
  
머리 맞댄 민주당 원내지도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머리 맞댄 민주당 원내지도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민의를 왜곡하고 선거 제도를 무력화하기 위해 꼼수 위성 정당을 창당한 것만으로도 이미 정치사의 씻을 수 없는 모욕인데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을 향해 가짜 하청 정당에 위장 취업하라는 건 헌법과 대의민주주의 파괴하는 행위"라며 "한국 정당 사상 유례 없는 블랙 코미디"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꼼수와 눈속임으로 국민 우롱할 생각을 접고 위성 하청 정당을 즉각 해산하라"고 촉구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또 "황 대표는 최근 종로 출마를 피하고 텃밭을 험지로 포장해 '당선 가능한 험지'를 골라 찾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라며 "생각과 선택은 자유지만 국가 지도자를 꿈꾸는 분이 정정당당한 승부를 피하고 꼼수 출마의 낯뜨거운 속임수를 써선 안 된다. 부디 정도를 걸어라"고도 지적했다. 서울 종로에서 이낙연 전 총리와의 빅매치가 예상됐던 황 대표는 최근 서울 양천갑(황희 의원)·용산(진영 의원)·영등포을(신경민 의원)·동작갑(김병기 의원)·강북을(박용진 의원) 출마를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