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극단 '노란리본'이 진주에서 공연한다. 세월호진실찾기진주시민의모임의 초정으로, 2월 1일 오후 4시 진주현장아트홀에서 연극 <장기자랑>이 상연된다.

'노란리본'은 단원고 희생자, 생존자 어머니 8명으로 구성된 연극치유모임이다. 2016년 대본읽기를 시작해 2016년부터 연극공연을 펼쳤다. 첫 작품은 <그와 그녀의 옷장>, 두 번째 작품은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다.

<장기자랑>은 이들의 세 번째 작품으로, 안산 단원고 아이들이 수학여행 때 보여줄 장기자랑을 준비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담았다.

극본을 맡은 변해진씨는 "수학여행을 준비하며 우정으로 뭉친 다섯 학생을 통해 세월호 참사 이후 희미해져가는 아이들에게 숨을 불어넣고 싶었다"고 말했다.

상임연출자 김태현씨는 "우리가 어떤 우주와 생명을 잃어버린 것인지 이야기하고자 했다"며 "코믹하고 유쾌하고 재미있게 작품을 구성한 것은 아이들의 삶이 그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연극 <장기자랑> 진주 공연은 극단 '노란리본' 초청에 뜻을 함께 하는 지역단체와 개인후원, 티켓예매비용(1인 만원)으로 준비됐다. 연극공연 후 출연진들과의 대화가 이어질 예정이다.
 
 세월호 극단 ‘노란리본’ 진주서 연극 상연.
 세월호 극단 ‘노란리본’ 진주서 연극 상연.
ⓒ 세월호진실찾기진주시민의모임

관련사진보기


태그:#세월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