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세종·충남·북 시민사회단체 및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는 29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세슘 누출 사고'에 대한 대전시의 안일한 대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전·세종·충남·북 시민사회단체 및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는 29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세슘 누출 사고"에 대한 대전시의 안일한 대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세슘 누출 사고와 관련, 대전지역 단체들이 대전시의 안전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대전시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대전시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대전·세종·충남·북 시민사회단체 및 진보정당 등 52개 단체로 구성된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이하 30km연대)'는 29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슘 누출 사고'에 대한 대전시의 안일한 대처를 규탄했다.

30km연대는 도심 속에 자리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반복적으로 핵관련 사고를 일으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전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책임져야 할 대전시가 법적 권한의 한계를 운운하며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대전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할 때 마다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핵관련 규제 기관의 '안전하다'는 말만 믿고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으며, 결국 이러한 안일한 대처가 '세슘 누출 사고' 발생 보름만에야 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구도보고를 받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하게 됐다는 지적이다.

30km연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 주 대전 유성구 관평천에서 세슘과 코발트 등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어 대전시민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며 "아파트 단지를 사이에 두고 흐르는 관평천은 주민들이 산책도 하고, 운동도 하는 곳이어서 더욱 충격"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구나 검출 결과가 나온 지 보름이 지나도록 대전시와 시의회는 아무것도 몰랐다니 참으로 어처구니없다"면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행태야 하루 이틀의 문제가 아니지만, 주민 생명과 안전에 대한 책임이 있는 대전시가 이렇게 안일한 태도를 보인다면 주민들은 누구를 믿어야 하는가"라고 개탄했다.

30km연대는 또 "우리는 이 문제에 대전시와 대전시의회가 적극 나서기를 촉구한다"며 "제한된 권한과 법이 없음을 핑계로 원자력연구원의 불법과 범죄행위를 내버려 두지 말아야 한다. 대전시민을 위해 존재하는 시와 시의회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기관의 말만 믿고 구경만 해서야 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30km연대는 '원자력연구원의 모든 연구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원자력연구원의 어떤 해명도 믿을 수 없다. 이번에도 기준치 이하라서 환경에 문제가 없다는 식의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대국민 사과를 해도 모자랄 판에 여전히 책임 회피용 대응뿐인 원자력연구원은 지금 당장 모든 연구를 중단하고, 사고 원인 규명과 투명한 정보 공개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30km연대는 대전시를 향해서도 "대전시가 할 일은 시료를 채취하여 조사하는 퍼포먼스가 아니다. 지자체의 권한으로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기관에게 엄중 경고하고, 정확한 진상이 규명될 때까지 핵물질을 다루는 모든 연구를 중단하도록 요구해야 한다"며 "뿐만 아니라 대전시민의 이름으로 사고뭉치 원자력연구원의 문제를 해결하도록 모든 노력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30km연대는 아울러 관평천 일대의 환경영향 평가 실시와 관평동 인근 주민들에 대한 건강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위급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지자체가 '작업 중지권'과 '직접 조사권'을 가질 수 있는 제도적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문성호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대전은 전국에서 두 번째로 핵폐기물이 많이 보관된 곳이다. 또한 대규모 아파트 단지 인근에서 원자로가 가동되고 있는 곳"이라며 "150만 대전시민은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핵물질을 곁에 두고 불안 속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관련 기관과 규제 기관, 지자체는 '괜찮겠지'하는 안전불감증에 취해 있다. 이 때문에 이번 세슘 누출 사고도 일어났고, 누출 발견 보름 만에야 보고되는 일이 발생한 것"이라며 "대체 대전시와 대전시의회는 대전시민의 안전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 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김윤기 정의당대전시당 위원장도 "대전시민은 정말 불쌍하다. 핵폐기물과 사고뭉치 원자로를 도심 속에 끼고 있으면서도 지자체에 아무런 규제나 조사 권한도 없이 그저 사고의 피해만 떠안아야 한다"며 "심지어 원자력연구원은 기술맹신주의에 빠져 외부와의 소통을 거부한 채, 경직된 태도로 사고가 나도 대책도 없고, 문책도 없다. 대체 대전시민의 안전과 생명은 안중에도 없는 지자체와 기관을 믿고 하루하루 견디고 있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대로 놔둬서는 안된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원자력연구원의 해체 수준에 이르는 강도 높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전·세종·충남·북 시민사회단체 및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는 29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세슘 누출 사고'에 대한 대전시의 안일한 대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은 기자회견 후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에게 항의서한문을 전달하는 모습.
 대전·세종·충남·북 시민사회단체 및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는 29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세슘 누출 사고"에 대한 대전시의 안일한 대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은 기자회견 후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에게 항의서한문을 전달하는 모습.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한편, 기자회견을 마친 30km연대 대표단은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면서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시청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허 시장과의 면담은 일정상 이뤄지지 않았다. 다만,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이 이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대표단의 항의를 들은 박 실장은 "대전시는 이번 사고가 발생한 즉시 시료채취를 해서 자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원자력연구원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고, 어제 원장이 시장에게 찾아와 사과했다"며 "다만, 지자체는 원자력시설에 대한 행정조치를 취할 수 있는 권한이 없어 한계가 있다. 대전시는 이번 사안을 엄중한 상황이라고 느끼고 최선을 다해 대책을 마련, 추진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