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국 우한지역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국내에서도 4명이나 발생한 가운데 청소년의 안전 보호를 위해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도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국가 감염병 주의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된 지난 27일, 서울시교육청은 각급 학교 조치사항을 즉시 전파하도록 지침을 내보냈다. 1월 28일 개학하는 학교는 최근 14일 이내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은 무증상이라도 입국 후 14일간 등교를 중지하도록 하고 보고체계를 철저히 할 것을 지시했다. 자발적 등교 중지 기간은 출석도 인정된다.

각급 학교는 중국 귀국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1339로 신고하도록 하고 학생 및 교직원 중국 방문 이력 여부 모니터링을 철저히 시행하며 방역물품(발열 학생 대비 체온계, 호흡기 증상 학생 대비 마스크)구비를 시급히 지시했다. 아직 개학을 하지 않은 학교들의 개학 연기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울시가 1월 27일, 서울시 관내 모든 시립청소년시설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적극 대응을 주문하고 시설별 안전대책에 절처를 기하도록 했다.
 서울시가 1월 27일, 서울시 관내 모든 시립청소년시설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적극 대응을 주문하고 시설별 안전대책에 절처를 기하도록 했다.
ⓒ 이영일

관련사진보기

 
서울시도 27일, 서울시청소년시설협회와 서울시 관내 모든 청소년시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청소년시설 안전대책 통보"공문을 시행하고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의 안전물품을 우선 확보하도록 지침을 하달했다.

아울러 코로나 예방수칙을 전 직원들에게 숙지하도록 조치하고 예방행동수칙을 담은 포스터와 손소독제 비치도 시행하도록 했다. 의심자 및 확진자가 발생하면 시설 운영을 중단할 것을 권고하는 등 강력한 조치도 권고한 상태다. 

이에 따라 서울시 관내 청소년시설에서도 발빠르게 청소년 안전보호를 위한 조치에 들어갔다. 학교와 청소년시설에서의 청소년 안전 보호 조치가 매우 발빠르게 진행되면서 청소년을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지키려는 노력이 적극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희대NGO대학원에서 NGO정책관리학을 전공했다. 대학 재학 시절 총학생회장과 문화일보 대학생 기자로 활동했고, 시민의신문에서 기자 교육을 받은 후 한겨레신문 전문필진과 보도통신사 뉴스와이어의 전문칼럼위원등으로 필력을 펼쳤다. 지금은 오마이뉴스와 시민사회신문을 비롯, 각종 온오프라인 언론매체에서 NGO와 청소년분야 평론가로 글을 써오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