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 부진과 젠트리피케이션의 영향으로 우리네 명물거리가 점차 쇠락하고 있다. 경리단길, 인사동, 고궁 주변. 관광객은 제법 많지만 예전에 비할 바는 아니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명맥을 유지하는 홍대거리.

주말, 2호선 홍대입구역은 사람들로 북적인다. 공중부양을 해가며 빠져나올 수 있을 정도로 말이다. 무엇이 이 많은 젊은이들을 이 곳에 모이도록 만들까? 바로 3거리 때문이다. 놀거리, 볼거리, 먹을거리. 그리고 이 셋을 합쳐서 즐길거리라 한다.

홍대앞 '걷고 싶은 거리'에는 매매일일 흥미로운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인디 밴드, 댄스 공연, 마술 쇼, 마임 등이 버스킹 이라는 이름으로 흥미로운 장면을 선사한다.
필자의 시선을 잡아끈 세 명의 버스킹 공연자를 만나봤다.

각각, M.I.K 이세민, 삐상구 나일준, 코미디 마술사 백영수. 30살 전후의 거리공연 동료로 20대 시절 부터 홍대에서 활동했다고 한다.
 
파이어볼 매직쇼 2개의 화염구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는 M.I.K 이세민
▲ 파이어볼 매직쇼 2개의 화염구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는 M.I.K 이세민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나일준, 액션 저글러가 나가신다 저글링 묘기를 선보이는 삐상구 나일준 크리에이터
▲ 나일준, 액션 저글러가 나가신다 저글링 묘기를 선보이는 삐상구 나일준 크리에이터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코미디 마술사의 불지팡이 쇼맨십 불작대기 묘기로 감탄을 자아내는 백영수 마술사
▲ 코미디 마술사의 불지팡이 쇼맨십 불작대기 묘기로 감탄을 자아내는 백영수 마술사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먼저, Made In Korea의 약자를 쓰는 이세민이다.
 
마술사의 숨은 비기, 파이어볼  두 쌍의 화염구로 묘기 대행진을 준비하고 있다.
▲ 마술사의 숨은 비기, 파이어볼  두 쌍의 화염구로 묘기 대행진을 준비하고 있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그는 매직쇼와 함께 파이어볼을 휘두르는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그것도 쌍으로. 불을 다루는 위험한 일이므로 어린이는 따라하지 말것을 강조한다. 빙 둘러선 관람자의 눈과 귀를 자신에게로 모으는 힘이 있다.
 
역동적인 더블 파이어볼러 두 개의 파이어볼과 함께 하는 박진감 넘치는 거리 공연
▲ 역동적인 더블 파이어볼러 두 개의 파이어볼과 함께 하는 박진감 넘치는 거리 공연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공중부양 수정구의 마법 공중에 정지한 수정구를 쓰다듬는 마술.
▲ 공중부양 수정구의 마법 공중에 정지한 수정구를 쓰다듬는 마술.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이어서 자신을 유튜브 크리에이터라고 소개하는 삐상구 나일준.
 
흔들리는 롤러 위에서 저글링 퍼포먼스 노랑색 롤러 위에서 아슬아슬한 저글링을 보여주고 있다
▲ 흔들리는 롤러 위에서 저글링 퍼포먼스 노랑색 롤러 위에서 아슬아슬한 저글링을 보여주고 있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아슬아슬한 저글링 묘기로 관객의 호응을 이끌어내는 재능이 있다. 나이가 더 들어가면서는 버스킹 공연을 계속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고 한다. 인터뷰 도중에 립밤을 바르면서 자신의 부적이라고 말한다. 공연 전후의 긴장감을 해소하는 방편.
 
우와~ 놀라운 접시 돌리기 접시 돌리기에 흠뻑 빠져든 아이가 마냥 즐거워하고 있다
▲ 우와~ 놀라운 접시 돌리기 접시 돌리기에 흠뻑 빠져든 아이가 마냥 즐거워하고 있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5개의 공으로 하는 저글링 감탄사를 연발하게 만드는 저글러의 묘기
▲ 5개의 공으로 하는 저글링 감탄사를 연발하게 만드는 저글러의 묘기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마지막은 버스킹 공연이 자신의 천직이라고 말하는 코미디 마술사 백영수.
 
코미디 마술사의 등장 눈에 띄는 복장, 특이한 언변으로 대중을 사로잡는다
▲ 코미디 마술사의 등장 눈에 띄는 복장, 특이한 언변으로 대중을 사로잡는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첫 등장부터 예사롭지 않게 화려한 불지팡이 쇼를 펼친다. 눈에 띄는 의상에 입담이 좋다. 관객을 이끌어 내어 함께 즐기는 쇼맨쉽을 발휘한다.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는 일에 긍지를 가지고 있다.
 
두둥실~ 떠다니는 탁자 탁자가 저절로 살아 움직이는 듯한 모습을 신기해 하는 관객
▲ 두둥실~ 떠다니는 탁자 탁자가 저절로 살아 움직이는 듯한 모습을 신기해 하는 관객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마술사!! 구경 잘 했어요. 거리 공연이 끝난 후 구경값을 내는 관객들.
▲ 마술사!! 구경 잘 했어요. 거리 공연이 끝난 후 구경값을 내는 관객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길거리 공연이지만 누구나 마음대로 버스킹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마포구청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을 해야한다. 특히나 주말 공연은 수 초 만에 신청이 마감된다고 하니 경쟁이 치열하다. 이렇게 공연 자리가 확보되면 여러 버스커들이 나와 한 장소를 공유한다. 대체로 퍼포먼스와 마술사 팀으로 나뉘어 공연을 하는데 다툼은 전혀 없다. 그들만의 암묵적인 규칙에 따라 서로의 버스킹이 겹치거나 방해되지 않도록 조절하기 때문이다. 동네 주민에게 소음이 될 수 있으므로 공연 시간은 오후 2시경에 시작하여 8시를 넘지 않게 조절한다.

평일에는 저무는 오후에만 짧막한 공연을 하는데 이는 감각을 잃지 않으려는 노력이다. 더불어 퍼포먼스에 따른 부수입도 챙길 수 있으니 일석이조.

필자가 찾아간 날은 금요일 어스름한 때. 운이 좋다면 스파이더맨을 현장에서 목격할 수도 있다. 코스튬 플레이어 이진광. 이렇게 눈에 띄는 복장으로 홍대 거리를 활보한다. 특이한 인물이라 사진을 몇 장 담고자 했더니 흔쾌히 동의.
 
신출귀몰하는 스파이더맨 이진광 눈에 띄는 복장으로 홍대 거리를 활보하는 코스튬 플레이어 이진광
▲ 신출귀몰하는 스파이더맨 이진광 눈에 띄는 복장으로 홍대 거리를 활보하는 코스튬 플레이어 이진광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경제가 살아나면서 우리네 명물 거리가 좀더 활기를 띄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젊은이들에게는 기회를, 관광객들은 즐길거리를, 기성세대는 이들에게 응원을, 독자 여러분은 관심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