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배민커넥터 모집 광고
 배민커넥터 모집 광고
ⓒ 배민라이더스

관련사진보기

 
국내 1위 배달 중개업체 배달의민족이 자전거·킥보드를 이용한 배달 운행 시간을 주 20시간으로 줄이기로 했다. 투잡으로 배달에 뛰어드는 사람이 늘고 배차 경쟁이 치열해진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10일 배민라이더스는 배민커넥터들과 지입 계약 라이더들에게 '20/60' 정책을 공지했다. 이에 따르면 자전거, 전기자전거, 도보, 전동 킥보드, 차량으로 배달을 수행하는 배민커넥터들은 일주일에 20시간 이상 배달 업무를 수행할 수 없게 된다.

배달의민족과 고용 계약이 아닌 지입 계약을 맺은 오토바이 배달 기사들은 일주일 60시간으로 배달 시간이 한정됐다.

배민 측은 "전업 보다는 부업의 형태를 지향하는 애초 취지에 맞춰 배민커넥터의 주간 최대 배달수행시간을 20시간이 넘지 않도록 하고, 지입 계약 라이더들이 과도하게 장시간 배달을 수행할 경우 사고 위험이 증가하고 안전한 배달 수행이 어려운 점을 고려하여 그들의 주간 최대 배달수행시간을 60시간으로 하는 정책을 도입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시행에는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 이 같은 방침은 오는 3월 4일부터 배송 대행 계약을 체결하는 배민커넥터와 지입 계약 라이더들에게 우선 적용된다.

오는 3월 3일까지 계약 체결한 커넥터는 6월 3일부터 배달 운행 시간이 제한된다. 3월 3일까지 지입계약을 맺은 오토바이 배달 기사는 노동시간 관련하여 의견 수렴 및 논의 과정을 거쳐 2020년 연말에 정책을 결정하고 시행 두 달 전에 공지하기로 했다.

배민커넥터는 '내가 원할 때, 달리고 싶은만큼만'이라는 취지로 도입됐다. 배달 경험이 없는 대학생이나 일반인들도 자유롭게 단기 알바, 파트타임, 투잡의 형식으로 부업을 할 수 있도록 만든 제도다.

배민은 커넥터 모집을 위해 배달 지원금과 우선 배차 등 지원책을 강구했다. 그러면서 기존 배민과 고용 계약을 맺은 라이더들의 불만이 쌓였다.

수익을 올리기에 좋은 단거리 배달에 커넥터들에게 우선적으로 배달 기회를 주기도 했다. 그러다보니 배차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다.

기존 라이더들은 커넥터들이 늘면서 배차 기회를 뺏기고 있다고 보고 있다. 기존 라이더들과 달리 커넥터들에게는 배차 취소 권한도 부여하고 있다. 커넥터들에게는 수익성이 높은 배차를 받을 확률이 더욱 높아진 셈이다.

그러자 수입 확보를 위해 배민과 고용계약을 해지하고 커넥터로 전환하는 라이더들도 나타나고 있다.

기존 라이더들은 '라이더 유니온'을 결성하고 배민 측에 차별 대우 개선과, 프로모션 가격 조정을 요구하고 있다. 이같이 단체 행동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자 배민 측이 대응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배달 업무 경험이 없는 커넥터들은 업무 숙련도가 낮고 고객 대응 능력도 기존 라이더들에 비해 떨어지는 편이다. 게다가 운송 수단 특성상 배달 속도도 늦을 수밖에 없다.
 
 커넥터들의 배차 신청을 제한하는 배민라이더스 앱 공지
 커넥터들의 배차 신청을 제한하는 배민라이더스 앱 공지
ⓒ 정우성

관련사진보기

 
그러면서 식당 업주들과 고객들의 불만이 쌓인 것도 이 같은 조치의 한 배경으로 해석된다. 배민라이더스 내부 공지에 따르면 일부 가맹점은 커넥터들의 배달이 적절하지 않은 음식이라는 이유를 들어 배달을 거부했다.

현재 배차 시스템 상으로 커넥터들의 배차 신청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배민 측은 커넥터들에게 가게 상호를 공개하면서 배차 신청을 하지 말라는 공지를 하기도 했다.

배민 관계자는 "건강한 배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민주노총 서비스연맹과 함께 본 정책에 대해서 협의하였다"면서 "앞으로도 배민라이더스는 항상 모든 배민커넥터님들과 지입 계약 라이더님들이 안전하게 배달을 할 수 있도록 필요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검토 및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2.jpg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쓰고 싶은 글을 씁니다. 아직 글의 힘을 믿기 때문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