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30년대 일본 철도 기술자들이 살던 대전의 철도 관사촌이 요즘 주목을 받고 있다. 대전시 동구 소제동에 있는 철도 관사촌 이야기다. 친구의 소개를 받고 지난 12월 30일 오후 대전 철도 관사촌을 찾았다. 대전역 동광장에서 주차장을 지나 왼쪽으로 조금 올라가면 낡은 철도 관사들이 보인다. 관사촌 옆에는 현재 사용 중인 철도 승무원 숙소도 있다.

요즘 철도 관사촌은 외관은 그대로 두고 내부를 개조하여 음식점, 카페로 변신하고 있다. 옛모습과 현대 모습이 어우러져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운치있는 풍경이 소문 나면서 젊은이 뿐만아니라 중년의 여성들도 많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
 
 대전 철도 관사촌 카페풍경
 대전 철도 관사촌 카페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철도 관사촌의 변신
 철도 관사촌의 변신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대나무가 있는 풍경
 대나무가 있는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철도 관사촌의 변신
 철도 관사촌의 변신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옛모습과 현대모습의 조화
 옛모습과 현대모습의 조화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철도 관사촌 풍경
 철도 관사촌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옛 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향수를 불러 일으키고, 마음을 편안하게 해 준다. 좁은 골목길, 낡은 계단을 걷다보면 옛 생각과 함께 마음이 편안해진다. 유리창 넘어로 젊은 연인들이 마주 앉아 차를 마시는 모습을 보는 것도 즐겁다. 젊은이들이 서로 기념 사진을 찍어 주는 모습도 보기 좋다. 눈 내리는 겨울 카페에 앉아 차를 마시며 옛 풍경을 감상하는 것도 좋겠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