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리가 다니는 인헌고등학교에서는 반일 행위 강요가 일상적으로 이뤄져왔다. 선생님들은 사회 통념상 용납되지 않는 것이라도 그것이 반일을 부추기는 것이라면 모두 올바른 것처럼 행동해왔다. 인헌고는 교사의 지배하에 있는 '반일머신양성소'다." (전국학생수호연합 김화랑 대표)

일본의 우익 월간지 <문예춘추> 2020년 1월호에 한국인 학생 두 명의 인터뷰 기사가 실렸다. <"일본은 적, 북한은 친구!" 한국 '반일 교육'의 실태를 고교생이 폭로!>라는 제목이다.

인터뷰에 응한 사람은 서울 인헌고 학생인 전국학생수호연합(이하 학수연) 김화랑(18) 대표와 최인호(18) 대변인이다. 

 
 <문예춘추> 1월호에 실린  <"일본은 적, 북한은 친구!" 한국 '반일 교육'의 실태를 고교생이 폭로!> 기사 일부
 <문예춘추> 1월호에 실린 <"일본은 적, 북한은 친구!" 한국 "반일 교육"의 실태를 고교생이 폭로!> 기사 일부
ⓒ 문예춘추

관련사진보기

 
기사는 지난 10월 23일 이들의 인헌고 앞 긴급기자회견 내용으로 시작된다. 당시 학수연은 기자회견에서 "일부 교사가 (마라톤 대회) 1주일 전부터 학생들에게 반일 문구가 적힌 선언문을 적으라고 지시했다. (10월 17일) 마라톤 행사 때는 '일본 경제침략 반대한다. 자민당 아베 망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도록 시켰다"며 "정치적 선언문을 몸에 붙이지 않은 사람은 결승선에 못 들어오게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학수연 측의 주장 이후 일부 인헌고 학생들은 "사실관계가 왜곡됐다"며 반박했다.

최 대변인은 <문예춘추> 인터뷰에서 당시 마라톤대회와 관련해 "(교사가) 반일 구호가 적힌 포스터를 갖고 큰 소리로 외치라고 했다. 학생들이 따르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학교 교육에 대해 "(인헌고) 역사 선생님들이 '일본은 적, 북한은 친구'라 생각한다는 게 생생히 느껴졌다. (선생님들이) '일본은 옛날 군국주의의 정신을 잊지 않은 채 세계를 정복하고 싶어 한다. 미국과 일본은 한반도를 분단시켜 남북 통일되는 것을 방해하려 한다'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월간 <문예춘추> 2020년 1월호
 월간 <문예춘추> 2020년 1월호
ⓒ 문예춘추
 

이어 <문예춘추>는 두 학생의 말을 빌려 아래와 같이 보도했다.
 
교사가 학생에게 "아베 자민당은 멸망한다!" "일본의 침략에 반대한다!" 등 반일 구호를 외치는 것을 강요했다고 한다. 김군과 최군이 비판한 학생 마라톤대회 외에도 반일 행위를 강요한 사례가 많이 접수됐다고 한다. 대부분은 수업 장소에서 일상적으로 행해져 온 것이라고 한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한 내용도 언급됐다. "올해 7월,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실시하고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교사에 의한 반일 행위 강요도 확대 됐다"는 기자의 설명 뒤에 두 학생의 답변이 이어진다.

"국어 수업 시작을 기다리고 있는데, 교실에 들어온 선생님이 입을 열자마자 '너희들,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제대로 하고 있니?'라고 물었다. 그 선생님은 이전부터 개인적으로 불매 운동을 실천해 왔기 때문에, 학생들에게도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라는 압력을 가한 것이다."

최 대변인의 말이다. 이어 그는 "역시 선생님의 영향력은 크다"며 "잘 모르는 학생은 (선생님을 따라) '저도 유니클로를 사는 것을 그만 두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 대표도 "(불매운동 대상이 된) 유니클로 측에 문제가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반일 감정이 지나친 것 같다"고 했다.

인터뷰의 마지막 질문은 "일본 <문예춘추> 취재에 응한 이유"였다. 김 대표는 "우리는 서로 옆의 나라이기 때문에 사이좋게 지내는 것이 좋다. 한국에서도 우리들처럼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어 하는 사람이 있다"며 "지나친 반일 행위에 눈살을 찌푸리고 있는 사람도 많다. 그것을 알리고 싶어 일본 매체의 취재를 받기로 했다"고 답했다.

해당 기사가 게재된 <문예춘추> 일본 홈페이지에는 "(인헌고는) 국영 테러리스트 교육기관이다" "한국에서는 반일에 대한 모든 게 용인되는 것 같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혐한이 매우 제한적으로 허용된다(중략)" "그들이 사회에 나가서 영향력을 끼치기까지는 아마도 30년 정도 걸릴 것이다. 그때까지 그들의 윗세대가 (한일) 관계를 더 악화시킬 것이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한편 지난 25일 일본의 민영방송 TBS의 아침 정보-보도 프로그램 '아사짱(あさチャン)' 에서도 '반일을 강요당한 젊은이의 속마음은?'이라는 제목으로 학수연의 활동을 보도했다. 지난 11월 23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학수연의 긴급 기자회견 및 삭발식이 주된 내용이다.
 
 지난 25일 일본의 민영방송 TBS의?아침 정보-보도 프로그램 '아사짱(あさチャン)' 에서 '반일을 강요당한 젊은이의 속마음은?'이라는 제목으로?학수연의 활동을 보도했다.
 지난 25일 일본의 민영방송 TBS의?아침 정보-보도 프로그램 "아사짱(あさチャン)" 에서 "반일을 강요당한 젊은이의 속마음은?"이라는 제목으로?학수연의 활동을 보도했다.
ⓒ TBS 화면 캡처

관련사진보기

 

댓글3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