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2월 6일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EMP 벨스타의 다니엘 윤(Daniel Yun)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송도국제도시 신항배후단지 안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저온복합물류센터 건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2월 6일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EMP 벨스타의 다니엘 윤(Daniel Yun)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송도국제도시 신항배후단지 안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저온복합물류센터 건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련사진보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은 올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목표액을 초과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올해 외국인직접투자 신고액이 12월 23일 기준으로 9억627만 달러로 올해 목표액인 6억3000만 달러 대비 144%를 달성했다는 것이다. 분야별로는 유통·물류 7억7610만 달러, 첨단산업 9210만 달러, 기타 3810만 달러 등이다.

한편, 인천경제자유구역 출범 후 지금까지 거둔 외국인직접투자 총 누계 신고액은 127억7500만 달러에 달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의 경우 올해 상반기까지 외국인직접투자 실적이 전년 대비 감소세를 보였으나, 지난 12월 6일 저온복합물류센터 건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미국 'EMP벨스타'가 투자지역을 송도로 신고함에 따라 목표액을 초과 달성할 수 있게 됐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외국인직접투자 목표 초과 달성은 지속적인 국내·외 경기 침체, 올해 정부의 투자유치 지원제도 개편 등으로 외국인직접투자 유치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거둔 성과여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올해 어려운 투자유치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기업방문은 물론 총 28회의 국내·외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하는 등 전략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적극 전개했다.

영종에는 첨단항공물류센터 '스카이로지스'를 유치했고, 송도에는 '오덱' 수소연료전지 전극촉매 제조시설과 'EMP벨스타' 저온복합물류센터 등을 유치했다. 이밖에 아이리스오야마, 현대무벡스, 헨켈, 한국이구스, 오티스엘리베이터, 머크, 하나금융타운 글로벌인재개발원 등 글로벌 기업들의 입주를 이끌어냈다.

또한, 프랑스 바이오클러스터인 '메디센'과 상호 업무교류 및 투자유치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뿐만 아니라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연구개발분야 활성화를 위해 국내 유일의 통증연구자 모임과의 협약을 통해 지난 12월 6일 송도 최대 규모의 국제 학술대회인 '아시아 통증 심포지엄'을 유치했다. 

하지만 내년에도 세계교역 둔화 추세가 이어지고, 당장 수익 창출이 어려운 4차산업 혁명 관련 투자도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외국인직접투자에 부정적인 요인이 증가하고 있고, 외국인 투자유치에 대한 인센티브 부재로 인해 외투 유치가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인천경제청에서는 단순한 IR 방식의 투자유치나 수동적 활동에서 벗어나 잠재투자 기업을 대상으로 1:1 맞춤형 인센티브를 개발하고, 입주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함으로써 증액 투자 유도 및 잠재 투자자를 발굴해 나가는 등 전략을 전환해 투자유치에 새바람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김세준 인천경제청 투자유치사업본부장은 "투자유치 환경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지만 맞춤형 전략과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으로 인천경제자유구역이 글로벌 국제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최고 수준의 맞춤형 모션 플라스틱 제품 생산 기업인 독일 이구스 그룹의 첨단부품 새로운 사업장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안 송도국제도시에 문을 열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맞춤형 모션 플라스틱 제품 생산 기업인 독일 이구스 그룹의 첨단부품 새로운 사업장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안 송도국제도시에 문을 열었다.
ⓒ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