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는 지난 16일 덕양구 화전동 공동묘지에서 일제강점기 강제 이장된 선조들에 대한 추모식을 개최했다.
 고양시는 지난 16일 덕양구 화전동 공동묘지에서 일제강점기 강제 이장된 선조들에 대한 추모식을 개최했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난 16일 덕양구 화전동 공동묘지에서 일제강점기 강제 이장된 선조들에 대한 추모식을 개최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역 내 일제강점기 유적에 대한 조사 계획을 밝혔던 고양시는 올 초 화전동 공동묘지에서 일제강점기 일본기업 하자마구미㈜에 의해 강제 이장된 합장 묘역과 묘비석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일본 전범기업의 합장 묘역과 비석은 이곳이 유일하다.

묘비석에 새겨 있는 내용에 따르면, 1940년 주식회사 하자마구미㈜는 경성조차장 제3공구 건설장에서 죽거나 발견된 무연고 시신을 화전동 공동묘지에 합장해 안치했다. 이 가운데 일제 강제징용에 따른 희생자들의 시신이 안치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고양시는 일제에 의해 강제로 이장된 선조들의 넋을 기리고 후대에 대한 역사교육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지난 10월부터 한 달 동안 무연고묘와 묘비석 주변 정비 사업을 마무리했다.

이날 추모식은 고양시장, 고양시의장, 광복회 부회장, 대덕동장 및 주민을 비롯해 약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비 사업에 대한 보고, 무연고묘에 대한 헌화와 분주, 표지석 제막 순으로 진행됐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추모식에서 "고양시가 역사 속에서 희생된 선조들의 아픔을 잊지 않고 오래도록 기릴 것"을 다짐했으며 "쌍굴터널과 더불어 일대의 정비 사업과 관리를 통해 역사교육의 현장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역 내 일제강점기 유적에 대한 조사 계획을 밝혔던 고양시는 올 초 화전동 공동묘지에서 일제강점기 일본기업 하자마구미㈜에 의해 강제 이장된 합장 묘역과 묘비석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일본 전범기업의 합장 묘역과 비석은 이곳이 유일하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역 내 일제강점기 유적에 대한 조사 계획을 밝혔던 고양시는 올 초 화전동 공동묘지에서 일제강점기 일본기업 하자마구미㈜에 의해 강제 이장된 합장 묘역과 묘비석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일본 전범기업의 합장 묘역과 비석은 이곳이 유일하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