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박재호 국회의원.
 박재호 국회의원.
ⓒ 박재호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국공립학교의 운동장까지 일반인 개방 주차장으로 지정토록 하는 주차장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본회의 안건 상정 하루를 앞두고 긴급 수정됐다. 사전 '의견 조회' 없는 법 개정에 교육계 전체가 반발하자 법 적용 대상에서 '학교'를 빼기로 한 것이다.(관련기사: '학교 주차장 강제법' 폭탄, 교육부-학교는 까맣게 몰랐다 http://omn.kr/1lqry)

28일 오후 교육부는 "이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주관으로 국회에서 교육부와 국토부 차관 간담회를 연 결과 개정안의 개방 주차장 대상에서 국공립학교를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나머지 공공기관은 개방 주차장 대상으로 남겨두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는 보수-혁신을 막론하고 교육계가 반대 성명을 낸 가운데 최근 도로교통법 개정(민식이법) 방향 등과 충돌한다는 지적에 따라 급하게 마련됐다. 이날 박 의원은 "학교 현장에서 어린이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기존 개정안을 고칠 수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박재호 의원실에서는 수정된 개정안을 오는 29일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하기로 했다.

 
 당초 개정안과 변경 수정안.
 당초 개정안과 변경 수정안.
ⓒ 박재호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