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연장된 것과 관련해 의견을 밝히고 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연장된 것과 관련해 의견을 밝히고 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일본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연기 합의를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을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는 청와대의 발표를 부인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24일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측이 일본의 발표 내용에 항의해서 외교 경로를 통해 사과를 받았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그런 사실이 없다"라고 부인했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소미아 종료 연기 합의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의도적으로 왜곡해서 부풀려서 발표했다"라며 "일본 측이 우리가 지적한 입장을 이해한다. 특히 경제산업성에서 틀린 내용을 발표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일본은 한국에 대한 수출 관리 강화는 당분간 유지하고, 지소미아는 무관하다고 강조하는 반면에 한국은 수출 규제 철회를 향한 첫걸음으로 평가하고 있다"라며 서로 엇갈린 입장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내에서 지소미아 종료 연기가 일방적인 양보라는 비판이 나오자 일본에 항의해 국내 비판을 방어하려는 목적인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NHK는 "한국에서는 한일 양국 정부가 22일 오후 6시에 합의 결과를 동시에 발표하기로 해놓고 일본 언론이 먼저 보도한 것은 일본 정부 관계자가 유출한 것이라며 불쾌감을 표했다"라는 것도 전했다. 

이어 "한국 정부로서는 이번 합의를 놓고 문재인 정권 지지층에서도 일본에 너무 양보했다는 반발이 나오고 있어 이러한 비판을 방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