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 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용 방법
 서울시 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용 방법
ⓒ 서울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시 버스의 공공 와이파이 구축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

서울시는 20일부터 마을버스 전 노선과 시내‧광역버스 81%(총 7399대 중 6000대)에 공공 와이파이 구축을 완료하고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모든 마을버스에 공공와이파이가 깔리는 것은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다. 나머지 시내‧광역버스 1399대는 내년까지 100% 설치를 마치고, 서울과 경기·인천을 오가는 광역버스까지 공공 와이파이를 100%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서울의 시내‧광역‧마을버스를 타는 수도권 이용객 약 700만 명(서울 시내버스 이용객 하루 577만 명, 마을버스 이용객 하루 118만 명)이 통신비를 줄이는 혜택을 보게 된다.

마을버스 공공 와이파이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개방형 'PublicWiFi@Seoul' 또는 보안접속 'PublicWiFiSecure@Seoul' 식별자(SSID) 중 하나를 택하면 된다. 처음에 한 번 설정하면 이후부터는 모든 마을버스에서 자동 접속된다.

시내버스의 경우 전파 간섭을 피하기 위해 모든 노선마다 와이파이 식별자(SSID)를 달리했다. 시는 버스를 기다리면서도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중앙버스 전용차로 정류소(358개소)에도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하기로 했다. 시는 보안접속의 경우 강화된 보안기술이 적용돼 있지만, 누구나 접속 가능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의 특성상 민감한 개인정보 입력이나, 금융거래는 피할 것을 당부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정보소외계층이 많이 이용하는 종합사회복지관, 어르신‧장애인 복지관, 청소년 쉼터 등 서울시 내 348개 복지 관련 시설에도 공공 와이파이를 추가 설치했다. 2022년까지 서울시 내 복지 관련 시설 1289개소에 전면 설치해 시민들의 정보격차를 해소한다는 목표다. 궁극적으로는 서울의 모든 공공장소에 공공 와이파이 단말기 1만6330대를 추가 설치해 스마트도시 인프라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은 글로벌 스마트시티를 지향해 가고 있지만 증가하는 가계 통신비 부담과 데이터 양극화 문제를 간과할 수 없다"며 "천만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공공장소에서는 누구나 요금 부담 없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통신기본권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