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역 KTX 플랫폼.
 서울역 KTX 플랫폼.
ⓒ 이한기

관련사진보기


철도공사(코레일) 노·사의 임금교섭이 결렬됨에 따라 지난 10월 경고 파업을 한데 이어 20일부터 무기한 철도 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날인 19일부터 비상수송 대책을 본격 가동했다.

우선, 시민들의 출·퇴근길 혼잡에 대비해 경인선·수인선 경유하는 광역버스 9개 노선에 대해 1, 2회 늘려 운행한다.

국토교통부가 밝힌 철도파업으로 인해 수도권 광역철도의 운행률이 출근 때 92.4%, 퇴근 때 84% 이하로 떨어지면, 송도역~서울역 구간 수인선에 예비차를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197개 노선 2343대의 시내버스와 인천 지하철의 막차시간을 늘리는 등 탄력적인 운행을 할 계획이다.

이번 철도파업이 무기한으로 장기화 될 경우를 대비해 시내버스 165대 증회 운행과 주안, 동암, 부평, 인천역, 인하대, 원인재, 논현역 등 주요 환승역에 버스 증차가 부족할 경우 전세버스를 투입해 운행할 계획이다.

또한, 경인·수인선 운행률이 80% 이하까지 떨어질 경우, 택시는 부제(部制) 해제를 통해 하루 3000여 대의 택시가 추가로 운행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이혁성 인천시 교통정책과장은 "파업이 끝날 때까지 국토교통부 비상수송대책본부에 인력을 파견해 정부와 긴밀한 협조 체계를 유지하겠다"면서 "주요 전철역 현장 확인 및 파업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빠르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