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과천시 막계동에 위치한 서울랜드, 그 옆에 자리잡은 서울동물원. 뒤쪽으로는 청계산 갈래의 서남쪽에 현대미술관이 위치한다. 오밀조밀하게 놀거리, 볼거리, 즐길거리가 모여 있다.

도심에서 찾는 단풍 명소

가는 가을이 아쉬워 서울동물원 외곽 코스길을 거닐어본다. 4호선 대공원역(서울랜드)에서 내려 과천저수지길을 약 15분 정도 걸으면 서울대공원(동물원)이 나온다. 
 
동물원 둘레길 동물원 펜스를 따라 조성된 걷기 좋은 길
▲ 동물원 둘레길 동물원 펜스를 따라 조성된 걷기 좋은 길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아이들과 같이 간다면 안내소 앞에서 코끼리 열차를 타고 가도 좋고 미술관까지 한 번에 가는 리프트에 올라도 된다. 추천하는 방법은 대공원역 4번 출구로 나와 미술관까지 달리는 공짜 셔틀버스를 타는 것이다. 대공원 외곽 길을 드라이브 하는 재미가 소소하다.
 
낙엽이 깔린 동물원 둘레길 동물원 둘레길에서 사박사박 낙엽을 밟고 걷는 기분이 좋다
▲ 낙엽이 깔린 동물원 둘레길 동물원 둘레길에서 사박사박 낙엽을 밟고 걷는 기분이 좋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현대미술관에 도착해서는 야외 조각품도 구경하고 백남준의 비디오 아트도 감상할 수 있다. 잠시 쉬었다가 바로 옆 동물원으로 들어가 홍엽길을 걸어보자.
 
홍엽이 굽이치는 동물원 둘레길 길이 평탄하여 누구나 쉽게 즐기는 서울동물원 둘레길
▲ 홍엽이 굽이치는 동물원 둘레길 길이 평탄하여 누구나 쉽게 즐기는 서울동물원 둘레길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티켓을 끊고 동물원에 진입하면 남북좌우 어느 쪽으로든 작은 문을 여닫고 산책을 할 수 있다. 느긋하게 한 둘레를 걷다보면 시간이 얼추 두어 시간 걸린다. 동물원 내부에는 은행나무 군락과 단풍나무가 식재되어 있어서 샛노랗고 울긋불긋한 낙엽을 한껏 밟아 볼 수 있다.
 
동물원 내부의 은행나무길 샛노란 은행나무 지면 한땀한땀 밟는 재미가 크가
▲ 동물원 내부의 은행나무길 샛노란 은행나무 지면 한땀한땀 밟는 재미가 크가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동물원 내부의 산책로 울긋불긋 단풍이 지는 서울동물원 내부의 산책로
▲ 동물원 내부의 산책로 울긋불긋 단풍이 지는 서울동물원 내부의 산책로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유인원관을 지나 좌측으로 돌면 필자가 생각하는 포토제닉 포인트가 나온다. 그 옆의 문을 열고 나가면 추색에 물든 가을길이 펼쳐진다. 10월 초에 와서 때를 가늠하다가 11월 초순에 재차 방문이다. 중순경까지는 가을을 흡족하게 느낄 수 있겠다.
 
동물원 내부의 포토제닉 포인트 10월에 찾은 과천 서울동물원의 단풍 터널
▲ 동물원 내부의 포토제닉 포인트 10월에 찾은 과천 서울동물원의 단풍 터널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추색이 절정인 동물원의 포토존 빨갛고 화사하게 단풍물이 든 동물원 내부의 산책로.
▲ 추색이 절정인 동물원의 포토존 빨갛고 화사하게 단풍물이 든 동물원 내부의 산책로.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동물 구경도 하고 홍엽길을 걸으며 가을의 분위기에 취해본다. 곧 있으면 겨우살이를 준비해야 하므로 나들이 하기 좋은 날은 이때까지다.
 
단풍에 물든 동물원 둘레길의 초입 간간이 달리는 전기차와 단풍이 어우러져 그림 같은 둘레길
▲ 단풍에 물든 동물원 둘레길의 초입 간간이 달리는 전기차와 단풍이 어우러져 그림 같은 둘레길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