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임기반환점인 9일 대구에서 "지금까지 한 일을 보니 경제를 망가뜨린 일, 민생을 도탄에 빠지게 한 일, 북한 눈치만 보면서 우리의 안보를 파탄시킨 일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시 북구 검단동에 있는 엑스코(EXCO)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우리의 소중한 가치인 자유·정의·공정을 망가뜨린 것이 전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조국 사태를 보니까 말로만 정의와 공정을 얘기하면서 뒤에서는 각종 편법과 불법을 동원해 자기 뱃속을 다 챙겼다"면서 "이런 위선 정권에 조국뿐이겠느냐"라고 되물었다.

이날 열린 결의대회에는 대구경북 국회의원과 당원 등 1000여 명이 모여 공수처법 저지와 국회의원 정수 축소 등을 외쳤다.

황 대표는 "날씨도 춥고 쌀쌀한데 이렇게 많이 모여서 기분이 좋다"며 "기분 좋다"고 3번이나 외쳤다.

그는 "이 정부가 나라를 망가뜨리고 경제를 망가뜨리고 있다"며 "제가 공부 좀 한 사람인데 60년 사는 동안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소득주도성장 들어봤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듣도보지도 못한 정책을 가져와서 우리 국민을 상대로 실험하는 못된 정부 그냥 놔둬서 되겠느냐"고 말했다.

황 대표는 "고양이 피하니까 사자가 나타났다. 옥상옥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 공수처법"이라며 "공수처법은 대통령이 비위에 안 맞는 사람 다 잡아넣고 검찰이 멀쩡하게 잘 수사하는 것 빼앗아올 수 있다. 공수처법 통과되면 좌파독재가 된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에 선거법을 개정해 패스트트랙 불법으로 통과되면 국회도 자기 마음대로 한다"며 "입법·사법·행정 3권을 다 마음대로 하는 게 독재국가다. 자유한국당이 막아내기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당원 등 1000여 명은 9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당원 등 1000여 명은 9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앞서 정종섭 대구시당위원장(대구 동구갑)은 "이렇게 오랫동안 전직 대통령을 감옥에 넣는 경우는 전혀 없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지금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석방과 사면을 정치적 계산을 하면서 다음 총선에 유리하냐 불리하냐에 따라 석방하거나 안 할 수도 있다고 한다"며 "얼마나 비열하고 치졸하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보복과 복수를 그만두고 정도로 가야 한다"며 "지금 당장 박근혜 대통령을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정종섭 대구시당위원장, 추경호 의원 등이 9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공수처법 저지와 국회의원 정수 축소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정종섭 대구시당위원장, 추경호 의원 등이 9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공수처법 저지와 국회의원 정수 축소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정태옥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검찰개혁은 위선과 거짓"이라며 "공수처법이 통과되면 윤석열 검찰총장이 1순위,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구속한 성창호 부장판사가 2순위로 구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또 "공수처법에는 재판과 수사 이외에 조사 경력이 있는 사람이 수사관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면서 "세월호 조사특위, 과거사 조사특위, 인권위 조사특위에서 좌편향되고 이념적으로 똘똘 뭉쳐 온갖 악행을 저질렀던 사람들이 전부 공수처 조사관으로 임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자기편은 봐주고 정적은 모질게 탄압할 수 있는 인권탄압기관이 될 것"이라며 "헌법을 무시하고 권력에 충성하는 위헌기관"이라고 주장했다.

김재원 의원(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은 "연동형비례대표제는 민심도 아니고 개혁도 아닌 전세계에서 독일 등 몇 나라만 하는 이상한 선거법"이라며 "야바위꾼들이 나서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