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통일연구원 정책토론회 통일연구원은 5일 서울 태평로 코리아나호텔에서 '금강산관광 창의적 해법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 통일연구원 정책토론회 통일연구원은 5일 서울 태평로 코리아나호텔에서 "금강산관광 창의적 해법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 신나리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개별관광으로 만족할까? 정부가 북한에 개별관광만 제안했다가는 북한에서 (반기기보다) 화를 낼 수도 있다. 정부는 750만 명의 해외동포와 매년 한국을 찾는 1700여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

정부가 북한에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2차 통지문' 발송할지 주목되는 가운데, 금강산 관광의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김상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통일연구원은 5일 서울 태평로 코리아나호텔에서 '금강산관광 창의적 해법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전문가들은 개별관광을 비롯해 ▲'남북 연계관광' ▲(원산-금강산-고성-강릉을 잇는) 동해관광공동특구 등 다양한 방안을 발표했다.

김 연구위원은 '남북 연계관광'을 강조했다. 그는 "중국 시진핑 주석이 북한에 500만명의 관광객을 약속했다는 설이 있다. 북한으로서는 한국 관광객을 바라보기보다 새로운 시장을 설정하고, 변화를 꾀하고 싶었을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한반도 전체를 두고 관광을 다시 생각할 필요가 있다.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자연스럽게 북한을 여행할 수 있게 북한에 '남북 연계 관광'을 제안할 수도 있다"라며 "개별관광에 한정하지 말고 시야를 넓혀 생각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금강산 관광의 '독자개발'에 나선 건 대북제재 하에서 '외화벌이'를 하기 위해서인 만큼 '많은 관광객'이 북한을 찾을 수 있도록 남한이 교두보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한규 한국관광공사 한반도관광센터 차장 역시 '관광형식의 다양화'를 언급했다. 김 차장은 "금강산 관광을 포함한 '한반도 관광'을 북에 제안해볼 수 있다. 관광형식의 다양화, 다변화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그동안 (남북) 육로이동이 간헐적으로 허용됐는데, 외국인을 대상으로 북한 관광상품을 개발해 자유롭게 육로로 '남북 이동'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강영식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장은 '정부의 적극적인 태도'를 촉구했다. 강 회장은 "금강산관광 문제를 해결하려면 정부는 '대담한 발상'을 해야한다"라며 "정부는 한반도평화 프로세스가 좌절되고 위기국면이 닥친 상황에서 금강산관광 문제가 발생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강 회장은 특히 "평화경제 추진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조치는 우리 정부의 독자적 권한"이라며 "금강산관광 중단, 5·24 조치 교역·경협 중단, 개성공단 중단 조치 등은 우리 정부의 독자적 대북제재이기에 필요한 경우 해제할 수 있다"라고 부연했다.

한편, 일부 전문가는 북한이 현대 아산 등 남측 기업을 배제하고 금강산 관광을 이끌어가기는 어렵다는 주장을 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은 금강산 관광을 중단하겠다는 게 아니라, (금강산 관광을) 더 키워서 돈을 벌려고 하는 것"이라며 "북한이 현대그룹을 일방적으로 철수시킬 경우 자본의 신뢰를 상실하게 된다. 북한 관광사업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게 되고, 북한도 이를 모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조 연구위원은 "금강산관광은 현대라는 루트를 통했기에 신속하게 할 수 있었다. 자본과 인프라, 인접성 등을 고려할 때 북한이 일방적으로 남측을 배제하기는 어렵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북한이 대규모로 원산-금강산 국제관광지구 조성을 할 수 있는 자본력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현대그룹이 지분 참여를 하는 등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