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대전에는 하늘다람쥐, 이끼도롱뇽, 감돌고기 3종이 깃대종이 정해져 있다. 이중 감돌고기는 뿌리공원에서 침산동에만 국지적으로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대전에 약 100여 개의 크고 작은 하천 중에 유일한 서식 구간이 바로 유등천 상류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금강유역환경청, 대전시, 생태보전시민모임, 한국타이어엔 테크놀로지, 천리포수목원, 순천향대학교와 MOU를 지난해 체결하여 멸종위기종 복원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 복원 사업의 일환으로 유등천 상류에 서식하는 감돌고기를 복원 증식하여 방생하여 서식처를 확대하고, 보전하는 활동을 진행 중이다. 23일 대전환경운동연합은 금강유역환경청, 대전 시 등 7개 협약기관과 회원과 시민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감돌고기 방류행사를 했다.
 
방생하는 모습 .
▲ 방생하는 모습 .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대전시는 깃대종(flagship species) 감돌고기를 1500여 마리 방류했다. 순천향대학교에서 증식한 감돌고기는 방류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토대로 하여 유등천 상·하류에 추가적인 서식처도 확보해 나갈 계획을 하고 있다. 
 
깃대종이란 특정 지역 생태 지리 문화 사회적 특성을 나타낼 수 있는 대표적 생물종으로 생태계와 서식처 등의 중요성을 나타내는 지표 역할을 한다. 이번에 방류된 감돌고기는 대전시 깃대종뿐만 아니라 국내 고유종으로 환경부지정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시민들이 감돌고기 서식처와 보호를 요청하는 작은 안내판도 설치를 완료했다. 
 
감돌고기 푯말 .
▲ 감돌고기 푯말 .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감돌고기는 꺽지에 탁란하는 종이다. 복원을 위해서는 꺽지의 서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23일 방류한 지역에 모니터링을 통해 꺽지와 감돌고기 서식을 확인했다. 복원과 함께 매년 진행될 모니터링 과정에서든 좀 더 세부적인 감돌고기 서식 데이터가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방생한 감돌고기가 이동하는 모습 .
▲ 방생한 감돌고기가 이동하는 모습 .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재정적 지원을 하고, 참여기관 및 단체에서 어류 증식, 사후 모니터링 등 분야별로 역할을 분담하여 진행하고 있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감돌고기뿐만 아니라 11월 7일 국내자생 특산식물인 '미선나무'를 복원하고 금붓꽃과 솔붓꽃을 매년 식재하여 복원할 예정이다. 

최정우 대전환경운동연합 의장은 "이번 행사를 통한 종복원을 시작으로 대전지역의 생태계가 다양성을 회복하고, 서식처가 보전되는 시작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 단체사진 .
▲ 행사 단체사진 .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날로 파괴되어지는 강산을 보며 눈물만 흘리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자연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