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주촛불집회 제주촛불집회 현장. 기념촬영 중인 채 이사장과 촛불시민들
▲ 제주촛불집회 제주촛불집회 현장. 기념촬영 중인 채 이사장과 촛불시민들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대규모 조국수호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서초동서 열린 12일, 제주서도 시민들의 촛불집회가 이어졌다. 

제주 '뚜껑열린시민들'이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제주시청에서 제주 조국수호 검찰개혁 촛불집회 '검찰이 왕이우꽈?'를 개최했다. 

채현국 효암학원 이사장은 "격파 검찰, 조국 수호"라고 외친 뒤, "나이 먹어 늙어서 태극기 들고 나가는 노인들이 부끄럽다"고 밝혔다.
 
채현국 이사장 채현국 효암학원 이사장은 12일 제주시청 앞에서  “격파 검찰, 조국 수호”를 외치며 제주촛불집회장을 뜨겁게 달구었다.
▲ 채현국 이사장 채현국 효암학원 이사장은 12일 제주시청 앞에서 “격파 검찰, 조국 수호”를 외치며 제주촛불집회장을 뜨겁게 달구었다.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채 이사장은 우리공화당·자유연대 '태극기 집회'를 겨냥해 "토착 왜구"라며 "우리는 겪어봐서 안다"고 짧고 강하게 비판했다.
 
제주촛불집회 대규모 서초촛불집회가 열린 12일, 제주에서도 '검찰이 왕이우꽈?' 집회가 열려 시민들이 '검찰개혁, 조국수호'를 연호하고 있다.
▲ 제주촛불집회 대규모 서초촛불집회가 열린 12일, 제주에서도 "검찰이 왕이우꽈?" 집회가 열려 시민들이 "검찰개혁, 조국수호"를 연호하고 있다.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뚜껑열린시민들' 소속 박주영(51)씨는 "열흘 만에 준비해서 오늘 첫 촛불집회를 열었다"며 "(제주도에 있어) 직접 서초동을 못가지만 '우리끼리 해보자'며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박주영 박주영씨는 “직접 서초동을 못가지만 ‘우리끼리 해보자’며 열심히 준비했다”며 “우리시민이 지켜보고 있다. ‘똑바로 하라’는 뜻이 오늘 촛불집회에 담겨있다”고 말했다.
▲ 박주영 박주영씨는 “직접 서초동을 못가지만 ‘우리끼리 해보자’며 열심히 준비했다”며 “우리시민이 지켜보고 있다. ‘똑바로 하라’는 뜻이 오늘 촛불집회에 담겨있다”고 말했다.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박씨는 "예상했던 것 보다 훨씬 많이 오셨다"며 "(신문)보도내용을 그냥 보는 게 아니라 우리시민이 지켜보고 있다. '똑바로 하라'는 뜻이 오늘 촛불집회에 담겨있다"고 말했다.
 
제주촛불집회 현장모습
▲ 제주촛불집회 현장모습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그는 가수 제주 갑부훈씨와 문성훈씨가 재능기부를 했다며 향후 오늘 참석한 회원들과 의견을 모아 다음 일정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연(51)씨는 "부산서 놀러왔는데 정치는 모르지만 (검찰이)너무 한 거 같아 조국장관이 검찰개혁 해 줄 것 같아 참여했다"고 말했다.

김윤희(47, 가명)씨는 "부산서 제주 남자 만나 제주도로 시집와서 살고 있는 데 정말 뚜껑 열려서 나왔다"며 "공수처 설치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제주촛불집회 현장모습
▲ 제주촛불집회 현장모습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이날 촛불집회에 참석한 200 여명의 제주도민들은 "검찰 개혁, 조국수호"를 연호하고 시민 자유발언 등 제주의 또 다른 서초촛불집회를 밝혔다.

한편, 제주 '뚜껑열린시민들' 소속단체로는 전국미남보존협회, 검찰이 무서운주부들, 짜장면연구회, 딸바보아빠연대, 배바지연구회, 낮가림협회, 떡검생활연구소 등이 있다.
 
제주촛불집회 시민들이 촛불집회를 참가하기 위해 홍보물을 받고 있다.
▲ 제주촛불집회 시민들이 촛불집회를 참가하기 위해 홍보물을 받고 있다.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제주촛불현장 제주시민과 인사나누는 채 이사장
▲ 제주촛불현장 제주시민과 인사나누는 채 이사장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제주매일에도 보냅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들과 사물에 대한 본질적 시각 및 인간 본성에 대한 끊임없는 탐구를 통해 옳고 그름을 좋고 싫음을 진검승부 펼칠 수 있어야하지 않을까... 살아있다는 증거가, 단 한순간의 아쉬움도 없게 그것이 나만의 존재방식이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