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개천절인 내일 목요일(3일)은 전국이 태풍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올 전망이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영향을 받다가 벗어나겠다"며 "강원영동은 종일 비가 오겠고, 그 밖에 전국은 비가 온 뒤 개겠다"고 예보했다.

비는 제주도와 전남지방에서 새벽에 그치기 시작해, 강원도와 경북북부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도 오전 중에 비가 그치겠다. 강원영서와 경북북부지역은 오후에 개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8℃에서 24℃, 낮 최고기온은 22℃에서 26℃가 되겠다.
 
 주요 지역별 내일날씨 전망
 주요 지역별 내일날씨 전망
ⓒ 온케이웨더

관련사진보기

 

바다의 물결은 서해상에서 0.5~7m, 남해상이 1~8m, 동해상을 중심으로는 2~7m로 매우 높게 일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남부바다에 풍랑특보 또는 태풍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내일(3일)은 동해상에도 특보가 확대되겠다. 바람이 70~110km/h(20~30m/s)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선박들은 사전에 안전지대로 대피해야 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의 대기 순환이 원활해 '좋음' 단계를 보이겠고, 자외선 지수는 강원도가 '보통', 그 밖의 전국은 '약간 나쁨' 수준이 되겠다.

한편 이번 주는 강원영동지역은 태풍의 영향으로 4일까지 비가 내리겠고, 5일은 동풍의 영향을 받아 비가 오겠다. 기압골의 영향으로 8일은 남부지방에 비가 예상된다.
 

덧붙이는 글 | 최유리 (YRmeteo@onkweather.com) 기자는 온케이웨더 기자입니다. 이 뉴스는 날씨 전문 매체 <온케이웨더(www.onkweather.com)>에도 동시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국내최초 날씨전문 매체 <온케이웨더>: 기상뉴스,기후변화,녹색성장,환경·에너지,재난·재해,날씨경영 관련 뉴스·정보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