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속이 타죠. 경기도 김포, 파주에 이어 인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점점 확산되니깐 돼지농가들은 매우 불안한 상태에요. 농가들이 자체적으로도 차단방역 등 할 수 있는 것들을 하고 있지만 혹시라도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날 수도 있으니까요." - 김은호 대한양돈협회 당진지부장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곳이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 김포, 인천 강화도까지 총 9곳으로 늘어나면서 당진지역 양돈농가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당진시 축산과 축산방역팀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지역이 확대되면서, 당진지역 내 150여 양돈농가 중 경기도와 인천으로 축산물을 출하했던 48농가에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또한 충남도 가축방역심의회 개최 결과에 따라 10월 15일까지, 경기도·인천 등으로부터 돼지와 분뇨 반입은 10월 2일까지 반출이 금지됐다.

대한양돈협회 전 당진지부장이자 당진시축산단체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이증영씨는 "현재 당진지역 내 양돈농가 전체가 긴장하고 있다"며 "현재 정부에서 제시하는 방역 매뉴얼을 농가가 적극적으로 따르는 것 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 예정돼 있던 축산민한마음화합대회 또한 추이를 지켜보면서 행사 개최 여부를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대한양돈협회 당진지부 워크숍이나 행사 등은 모두 취소된 상태다.

당진시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예찰강화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진시 축산과 축산방역팀 박상훈 주무관은 "당진시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긴급방역과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며 "관련 부서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하고 비상대책상황실을 가동해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평면 운정리에 하나 있던 거점소독초소를 합덕읍 운산리에도 추가 설치, 운영할 계획"이라며 "농가 통제초소의 경우 최소 2개정도 설치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돼지고기 값이 상승했다. 하지만 소비자가 체감할 정도로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은호 대한양돈협회 당진지부장은 "현재 돼지고기 값이 상승했지만 사육수두와 수입육 증가로 인해 돼지고기 값이 크게 올라 소비자 물가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체에 무해하지만 소비심리가 위축된 점과 불경기로 돼지고기 소비가 감소한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시간이 지나면 돼지고기 값은 다시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당진시대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당진시대 기자 김예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