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왼쪽),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왼쪽),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에서 얘기한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 저희도 전적으로 동의한다. 다만 시기적으로, '조국 사태'가 정리된 후에 하는 게 맞다."

나경원 한국당 대표가 30일 3당 원내대표·국회의장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밝힌 내용이다.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모여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 문제 전수조사 사안을 논의했으나, 조사 시기에 이견을 보여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한국당·바른미래당은 조국 국정조사가 정리된 뒤 하자는 입장이라면, 민주당은 그와는 별개로 진행할 수 있지 않으냐는 입장이다. 이날 회동에 배석했던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원 자녀들에 대한 전수조사에 대해 야당은 시기적으로 조 장관에 대한 국조를 한 다음에 하자고 했고, 저희(민주당)는 따로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했는데 (결국) 합의가 안 됐다"라고 말했다. "방법·시기·범위 등 언제 어떻게 할지 합의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비공개 회동 직후 종료 뒤 나온 민주당 이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얘기가 다 완료가 안 됐다"라고 말했다.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를 두고 회동에서 3당 원내대표들 간 논의했으나 결국 여야의 입장이 달라, 의견만 나누고 합의는 하지 못했다는 것.

한국당·바른미래당 "조국 먼저" vs. 민주당 "따로 할 수 있어"

이후 기자들과 만난 한국당 나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진행이 먼저라고 짚었다. 그는 "조국 사태는 정의·공정을 넘어선 범법의 문제가 있으므로, 이게 정리된 뒤 (국회의원 등 자녀 전수조사를) 하는 게 맞는다고 본다. 조국 국정조사를 하루빨리 해서 국민들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풀고, 그 뒤 전수조사 등도 논의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 원내대표도 한국당 입장과 같았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검찰은 검찰대로 수사하되, 조국 국정조사도 국회에서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국정조사 논의를 하고, 그 이후 필요하면 의원 등 고위공직자 자녀 문제를 포함한 입법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문 의장은 회동 모두발언을 통해 여야의 협치를 강조하면서도,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요구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에 따르면, 문 의장은 발언에서 "세계를 보고 전진할 시기에 한국 정치가 우물 안 개구리가 돼 정파적 싸움에 여념이 없어서는 안 된다. 지금처럼 놓아두면 정치권은 직무유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국회는 국회답게, 검찰은 검찰답게 할 일을 하면 된다. 저는 (앞서) 조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예방 때 '역사와 국민 앞에 떳떳하게 자신의 역할을 수행하되, 전광석화처럼 사안을 매듭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라며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은 모든 정당이 약속한 사안이다. 이제 검찰개혁은 법률 제정이 핵심이므로, 국회에서 여야가 협치를 통해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