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녹음본에 따르면 류 교수는 학생들과 일제강점기 관련 강의 내용을 논의하는 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여성으로 지칭했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녹음본에 따르면 류 교수는 학생들과 일제강점기 관련 강의 내용을 논의하는 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여성으로 지칭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연세대학교 총학생회(아래 총학)가 위안부 피해를 '매춘'에 비유한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의 '파면'을 요구했다. 류 교수의 논란이 발생한 후 나온 총학의 첫 공식 성명이다.

총학은 "류석춘 교수는 학문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역사를 왜곡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을 모독했다"며 "(류 교수의 발언은) '위안부' 피해자들이 마주해야 했던 폭력적인 사회구조를 배제한 채 '위안부'와 현재 사회의 불법 성매매를 동일시하였다"고 규탄했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19일 '발전사회학' 수업에서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다",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 개입해 할머니들을 교육한 것", "지금도 매춘 들어가는 과정이 딱 그렇다... 궁금하면 (학생이) 한 번 해볼래요?" 등의 발언을 해 지탄을 받았다.

논란이 확산되자, 류 교수는 지난 23일 오전 입장문에서 "학생회와 대학당국이 이번 제 발언을 두고 진의를 왜곡한 채 제 사태를 '혐오발언'으로 몰고 가는 것은 아닌가 의심마저 든다"며 "'명예훼손' 문제까지도 고려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즉, 본인은 '성매매(매춘)를 해 보겠냐'는 의미가 아니라 '성매매를 조사해보겠냐'는 의미였다는 것.

이와 관련해 총학은 "류석춘 교수는 자신의 위계를 이용해 성희롱을 자행하였고, 터무니없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문제 제기에 그는 진심 어린 반성과 사죄는커녕, '조사를 해 보라는 취지' 였다며 구차한 변명을 담은 입장문을 발표했다"라고 반박했다.

총학은 "류석춘 교수의 주장이야말로 언어도단"이라며 "이는(류석춘 교수의 발언은) 강의실 내 교수와 학생 사이의 위계를 이용한 명백한 성희롱이다"라고 규탄했다. 이어 "폭력에서 가장 자유로워야 하는 강의실에서 그는 자신의 위계를 이용해 수강생에게 성희롱을 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성명문 말미에 류석춘 교수가 연세대학교 학생들 및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과할 것, 대학 본부 차원에서 류 교수를 파면할 것, 두 가지를 요구했다.

현재 학교 측은 류 교수의 거취문제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다만 이날 오전 11시 39분, 학교 측은 류 교수의 '발전사회학' 수업 수강생들에게 26일(목) 수업 휴강 안내 문자를 보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