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검찰을 향해 "말이 안 나오는 상황"이라며 날선 비판을 던졌다. 준비한 원고를 펼치지 않은 채 먼저 나온 말이었다.

"윤석열, 상황 이렇게 되리라고 판단 못했을 것"

이 대표는 24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 자리에서 "현직 법무부장관 집을 11시간 압수수색하는 사태를 보면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모르겠다) 참 어이가 없다"면서 "지금 온 세상이 검찰에 의해 모든 게 말려드는 정황이다"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임명 직후 민주당 지도부를 예방하지 않은 사실과 당시 윤 총장과의 통화 내용도 함께 전했다. 이 대표는 "(조 장관 관련) 수사가 시작될 무렵 윤 총장이 다른 당은 예방했는데 우리 당은 예방을 안 하고, 저한테 전화가 왔다"면서 "조국 사태를 좀 끝내고 예방하겠다고 하더라. 그 때만 해도 상황이 이렇게 될 거라고 판단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스스로도 감당하지 못할 상황'에 이르렀다는 주장이었다. 이 대표는 "실제로 이런 상황이 올 거라고는 검찰도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검찰 본인들도 수습해야 하고 정부도 수습해야 하고 당도 수습해야 하는 상황인데, 수습 자체가 쉽지않을 엄중한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의원총회는 정기국회 입법 대응을 논의하기 위한 '정책 의원총회'로 명명됐지만, 주요 의제는 조국 장관을 둘러싼 검찰 수사와 이에 따른 당의 방향이었다. 이 대표는 "의원님들이 토론할 때 좋은 의견을 많이 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댓글2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