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2019.9.23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2019.9.23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검찰의 칼끝이 조국의 목 바로 밑까지 들어왔다.

23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 55분경까지 약 11시간 동안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직속 상급기관인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이 된 것은 유례 없는 일이다. 한 달 전 시작된 수사가 막바지를 향해간다는 신호이기도 하다. 조만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검찰에 출석하면 수사는 정점을 찍는다.

정경심 교수는 검찰의 많은 의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사모펀드 논란 역시 그 중 하나다. 복잡한 사실관계를 단순화하면 쟁점은 크게 네 가지다. ① 정경심 교수는 왜 코링크PE에 투자했나. ② 코링크PE는 우회상장 등으로 시세차익을 노리는 '작전'세력이었나. ③ 정경심 교수는 자신이 투자한 블루코어밸류업1호 펀드는 물론 코링크PE 전체 경영에 개입했나. ④ 그래서 정경심 교수는 코링크PE 실소유주인가.

문제는 돈  
조국 법무부 장관 사모펀드 의혹 관련 자금 흐름도 조국 법무부 장관 사모펀드 의혹 관련 자금 흐름도
▲ 조국 법무부 장관 사모펀드 의혹 관련 자금 흐름도 조국 법무부 장관 사모펀드 의혹 관련 자금 흐름도
ⓒ 박종현

관련사진보기

  이러한 의문이 불거진 이유는 돈의 흐름 때문이다. 정 교수는 2015~2016년 조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씨 부인에게 5억 원을 보냈고, 이 돈은 코링크PE 설립자금으로 쓰였다. 또 그의 동생 정아무개씨는 2017년 3월 코링크PE 주식 약 5억 원어치를 매입했는데, 그 직전 정 교수는 '정경심KoLiEq'라는 표시와 함께 동생에게 3억 원을 입금한 뒤 차용증을 썼다. 정씨는 또 정 교수와 공동 상속받은 부동산을 담보로 2억 원을 추가 대출받았고, 정 교수 쪽 자금 총 10억 원이 코링크PE로 흘러 들어갔다. 

정 교수는 또 조국 장관의 민정수석 임명 후 주식을 처분한 돈을 본인과 두 자녀 명의로 블루코어밸류업1호 펀드에 투자했다. 그런데 이 펀드의 투자자는 정 교수와 두 자녀, 정 교수의 동생 정씨와 그의 자녀 2명뿐이다. 코링크PE는 이들의 돈 13억 8천만 원을 가로등점멸기업체 웰스씨앤티에 투자했고, 이후 웰스씨앤티는 관급공사 수주가 늘었다는 의혹이 있다. 또 웰스씨앤티는 코링크PE 투자금이 들어온 다음날 2차 전지업체 IFM에 13억 원 투자를 약속했다가 해지했다. IFM은 당시 생긴 지 몇 달 안 된 곳이었고, 이 회사는 코링크PE 사내이사가 감사로 재직하는 등 코링크PE와 얽혀있었다.

웰스씨앤티는 IFM으로부터 돌려받은 투자금을 코링크PE로 보냈고, 코링크PE는 2017년 11월 이 돈으로 WFM 경영권을 인수한다. 1994년 세워진 WFM은 영어교육관련사업에 주력해왔으나 코링크PE 인수 후 2차 전지 사업에 뛰어들었다. 그리고 정경심 교수는 2018년 11월 WFM과 영어교육관련사업 고문 계약을 맺고, 그 해 12월부터 지난 6월까지 고문료 1400만 원을 받았다. 검찰은 이 돈이 자문료가 아니라 조범동씨가 WFM 자금을 빼돌린 것이고, 그가 정 교수에게 보낸 10억 원 역시 WFM 회삿돈이라고 의심한다.

여기까지 살펴보면 정경심 교수는 코링크PE 설립에 관여했고, 코링크PE가 투자한 WFM과도 연관이 있다. 또 정 교수가 WFM 회의에 참여해 매출 보고 등을 받았다는 관계자 진술 보도까지 나왔다. 이러한 정황들은 정 교수가 코링크PE의 실소유주이고, 사모펀드 형식을 빌려 사실상 직접 투자를 함으로써 공직자윤리법을 어겼다는 주장에 힘을 실어준다.

이 거대한 가설의 그림자는 '현행 법은 주식 직접 투자를 제한하고 있는데, 사모펀드도 똑같이 볼 수 있냐'는 반문을 가리고 있다. 하지만 또 다른 반론이 존재한다.

정말 공범일까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을 압수수색했다. 20일 오후 충북 음성군 삼성면 익성 본사 모습. 2019.9.20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을 압수수색했다. 20일 오후 충북 음성군 삼성면 익성 본사 모습. 2019.9.20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8월경 조범동씨는 정 교수에게 10억 원을 보냈다. 코링크PE로 들어간 정 교수 쪽 자금과 똑같은 액수라는 점에서 이 돈은 정 교수가 조씨에게 빌려준 것에 불과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정 교수 동생이 2017년 3월 투자 후 코링크PE로부터 월 800여만 원씩 약 1억 원을 받은 부분을 '대여금의 이자'로 봐야한다는 주장 역시 같은 맥락이다.

정 교수가 피해자라는 주장도 있다. 이때 등장하는 곳이 자동차부품업체 익성이다. 23일 코링크PE 관계자는 회사 설립 즈음에도 조범동씨가 익성 쪽 자산을 관리 중이었다며 "조씨가 '익성과 필연적으로 같이 가야 한다'고 했다, 익성 이아무개 회장이 자금 출처라 굉장히 어려워했다"고 말했다(관련 기사 : "익성과 필연적으로 같이 가야 한다고 조범동이 말해").

조씨는 8월 24일 웰스씨앤티 최아무개 대표와 한 통화에서도 "익성에서 코링크로 10억을 전세자금 용도로 해서 뽑아 달라고 했다, 그걸 (웰스씨앤티가) 일부 쓰게 해드리고, (익성) 이아무개 사장이 나머지를 다 지고 갔다"고 말한다. 횡령의 공범이 익성 쪽으로 읽히는 말이다. 그는 또 "지금 이아무개 사장 이름이 나가면 어차피 다 죽기 때문에", "익성이든 코링크든 관계가 없는 사람한테 대여계약서를 써가지고" 등 익성을 감추려는 듯한 발언을 계속 이어갔다.

그런데 사모펀드 실소유주 여부와 정경심 교수, 나아가 조국 장관이 모든 범죄 혐의의 공범이냐는 또 다른 차원의 문제다. 청문회 전 강제 수사 착수부터 청문회 당일 부인 기소, 임명 후 장관 자택 압수수색까지 초유의 강공책만 거듭해온 검찰이 결국 밝혀내야 하는 것도 이 대목이다.

이 사건의 핵심 인물, 조범동씨의 사전 구속기한은 10월 5일까지다. 검찰은 그때까지 정경심 교수와 조국 장관이 '공범'으로 기재된 공소장을 완성할 수 있을까. 아니면 '피해자'라고 쓴 공소장이 나올까. 남은 시간은 11일이다.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관계자들이 입구를 빠져 나와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관계자들이 입구를 빠져 나와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태그:#조국, #검찰
댓글5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